최민정, 쇼트트랙 1500m 금메달

대한민국 최민정이 17일 강원도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1500m 결승 경기에서 1위로 결승선을 통과하며 기뻐하고 있다. Image copyright 뉴스1
이미지 캡션 대한민국 최민정이 17일 강원도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1500m 결승 경기에서 1위로 결승선을 통과하며 기뻐하고 있다.

한국의 최민정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m에서 금메달을 따냈다.

최민정은 17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1,500m 결승에서 2분24초948의 기록으로 1위를 차지했다.

이로써 최민정은 평창올림픽에 나선 한국 선수단의 여자 선수 중 첫 금메달리스트가 됐다.

앞서 최민정은 자신의 첫 올림픽 데뷔 무대였던 여자 500m 결승에서 실격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이날 경기에서 중국의 리진위는 2분25초703를 기록해 은메달에 머물렀다.

리진위는 마지막 바퀴까지 따라붙으며 역전을 시도했지만, 최민정은 추월을 허용하지 않았다.

최민정과 함께 경기에 나선 김아랑은 4위에 그쳤다. 동메달은 캐나다의 킴 부탱이 거머쥐었다.

최민정은 오는 20일 여자 3,000m 계주 결승에서 2관왕 도전에 나선다.

이날 쇼트트랙 남자 1,000m 결승에선 한국의 서이라가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