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 트럼프, 공개서한으로 취소 통보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위원장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 위원장에게 보낸 공개서한을 통해 북미정상회담 취소를 통보했다.

24일(현지시간) 백악관이 공개한 서한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아쉽게도 북한이 보여준 엄청난 분노와 공개적 적개심에 근거해, 회담을 현시점에 개최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싱가포르 정상회담이 열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한은 핵 보유 능력을 거론하지만, 우리의 것은 더 강력해서 절대 사용할 필요가 없기를 신께 기도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서한을 공개한 직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어리석은 행동에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한국과 일본도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기존 정상회담 혹은 그 이후에라도 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있다"며 여지를 남겼다.

현직 미국 대통령과 북한 지도자의 첫 만남이 됐을 북미정상회담은 애초 오는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한편 청와대는 "트럼프 대통령의 뜻이 무엇인지, 그 정확한 의미를 파악하려고 시도 중"이라고 밝혔다.

한국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0시부터 한 시간 동안 청와대 관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 긴급회의를 열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북미정상회담이 예정된 다음달 12일에 열리지 않게 된 데 대해 당혹스럽고 매우 유감"이라며 "정상간 보다 직접적이고 긴밀한 대화로 해결해 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Image copyright White House
이미지 캡션 백악관을 통해 공개된 서한

아래는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에 보 서한 전문이다.

2018년 5월 24일

김정은 위원장께:

우리는 양국이 오랫동안 준비해온 정상회담과 관련해 최근 협상과 논의에 당신이 들인 시간과 인내 그리고 노력에 큰 감사를 표합니다, 정상회담은 오는 6월 12일 열릴 예정이었습니다.

우리는 정상회담이 북한의 요청에 따라 진행된 것으로 알고 있지만, 그것은 우리에게 중요하지 않습니다.

나는 당신과 그곳(싱가포르)에서 함께 하기를 매우 고대하고 있었습니다.

슬프게도 당신의 최근 성명에서 드러난 엄청난 분노와 공개적 적개심에 근거해, 나는 오랫동안 계획된 회담을 현시점에 개최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생각합니다.

결국, 이 서신은 싱가포르 정상회담이 중단되는 것이 전 세계에는 해를 끼치겠지만, 양국의 이익을 위해 열리지 않을 것을 통지합니다.

당신은 핵 보유 능력을 거론하지만, 우리의 것은 더 강력해서 절대 사용할 필요가 없기를 신께 기도합니다.

나는 북한과 멋진 대화가 고조되고 있었다고 느꼈고, 궁극적으로 그 대화만이 의미가 있습니다.

언젠가 당신을 만날 수 있기를 학수고대합니다.

당신이 (북한에) 억류됐던 인질들을 석방해 준 것에 대해 고마움을 표시하고 싶습니다. 그것은 아름다운 조치였고, 매우 감사합니다.

만약 당신이 이 가장 중요한 정상회담에 대해 생각이 바뀐다면, 언제든 나에게 전화를 하거나 서한을 보내길 바랍니다.

세계와 특히 북한은 영구적 평화는 물론 큰 번영과 부유의 기회를 놓쳤습니다. 이 잃어버린 기회는 역사에 매우 슬픈 순간으로 남을 것입니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드림.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