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스틱 오염: 죽은 고래 뱃속에 플라스틱 컵 115개 들어있어

죽은 향유고래의 위 속에는 6kg 가까운 플라스틱이 들어있었다 Image copyright Reuters
이미지 캡션 죽은 향유고래의 위 속에는 6kg 가까운 플라스틱이 들어있었다

해변에 떠밀려온 향유고래 사체 속에서 6kg에 달하는 플라스틱 쓰레기가 나왔다고 인도네시아의 생태공원 관계자가 말했다.

또, 죽은 고래의 위 안에선 플라스틱 컵 115개, 플라스틱병 4개, 비닐봉지 25개, 엄지와 검지 사이에 끈을 끼어 신는 플립플롭 샌들 2개 등이 포함됐다고 밝혔다.

약 9.5m 크기의 향유고래 사체는 19일 와카토비섬 카포타 지역 근처에서 발견됐다.

이 사실을 접한 환경 보호론자들은 충격을 받았다.

야생동물보호기금(WWF) 인도네시아 해양생물보존 담당자 드위 수프라피는 "(고래가)왜 죽었는지 알 수 없지만, 지금 우리가 마주한 사실은 정말 끔찍하다"고 AP 통신에 말했다.

그러면서 고래 사체의 부패가 상당히 진행돼 사인을 정확히 알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WWF 인도네시아 측은 향유고래 몸속에 들어있던 내용물을 다음과 같이 트위터를 통해 알렸다.

"플라스틱(19개, 140g), 플라스틱병(4개, 150g), 비닐봉지(25개, 260g), 플립플롭(2개, 270g), 실 뭉치(3.26kg) 및 플라스틱 컵(115개, 750g)이 고래 사체에서 나왔다."

인도네시아를 비롯해 동남아시아에서 플라스틱은 큰 문제로 꼽히고 있다.

비영리 환경단체 해양보전센터(Ocean Conservancy)와 맥킨지 비즈니스 환경 센터가 2015년 내놓은 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 플라스틱 쓰레기 60%가 중국, 인도네시아, 필리핀, 베트남, 태국 5개국에서 나온다.

사용 기기에서 미디어 재생이 지원되지 않습니다
매년 바다로 흘러들어가는 플라스틱 쓰레기는 1천만 톤이 넘는다.

특히, 매년 수백 마리의 해양 동물들이 이 지역에서 버려진 비닐봉지 때문에 죽고 있다. 지난 6월 태국 남부에서는 한 들쇠고래가 비닐봉지 80개가량을 삼킨 후 죽은 채 발견됐다.

이미지 캡션 전 세계 해양 플라스틱 배출 지도. 색이 진할 수록 플라스틱 폐기물이 많다는 뜻이다

또, 올 초에는 쓰레기양을 줄이지 않으면 바닷속 플라스틱 양이 10년 안에 3배가 될 것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오기도 했다.

지난 2017년 유엔은 매해 바다에 약 1000만 톤의 플라스틱 쓰레기가 버려지고, 이로 인해 해양 생물들이 회복이 불가할 정도로 피해를 보고 있다고 경고했다.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