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일 정상회담: 트럼프, 북한 미사일은 '작은 무기들'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신조 총리 둘 다 골프광으로 알려져있다 Image copyright Reuters
이미지 캡션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신조 총리 둘 다 골프광으로 알려져있다

일본을 방문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에 대한 볼턴 보좌관의 강경 발언을 일축했다.

26일 일본에 도착한 직후 쓴 트위터 메시지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미사일을 '작은 무기'라고 지칭했다.

반면,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하루 전날인 25일 북한 핵 실험이 유엔 대북 결의안을 위반했다고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베 신조 총리와 골프 라운딩을 하며 일본 국빈방문을 시작했다. 두 정상은 일요일인 26일 아침 식사를 함께 하고 도쿄 외곽 지바로 골프를 치러 나갔다.

트럼프 대통령은 양국간 '무역 불균형'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일본과 협상하고 싶다는 뜻을 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북한이 작은 무기들을 발사했다"며 "이게 일부 국민 일부와 다른 사람들을 동요하게 했지만 나는 그렇지 않다"라고 썼다. 또 "김 위원장이 나에게 한 약속을 지키리라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이같은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 메시지는 볼턴 보좌관을 비롯해 일본의 입장과도 다르다.

아베 총리는 최근 북한이 미사일을 시험 발사하자 "매우 유감"이라고 말했다.

볼턴 보좌관과 아베 총리 모두 북한이 유엔 결의안을 어겼다고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볼턴 보좌관과 이란과 베네수엘라 대응을 두고도 다른 접근 방식을 보인 바 있다.

북한이 최근 시험한 무기는?

지난해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싱가포르에서 첫 정상회담을 했다.

하지만 이어진 두 번째 베트남 하노이 정상회담이 합의 없이 끝나면서 최근 몇 달 동안은 관계가 악화됐다.

긴장감이 고조되는 가운데 북한은 다시 핵 실험을 재개했다.

이달 초 북한은 원산 호도 반도에서 여러 발의 '단거리 미사일'을 시험 발사했다.

북한 관영매체는 김 위원장이 직접 각종 미사일 부품을 시험하는 '타격 훈련'을 과시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지난 4월 전술유도무기를 시험했다고 밝힌 이후 나온 행보다.

북한 입장에선 장거리 미사일이나 핵미사일을 시험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어긴 것은 아니다.

하지만 이런 움직임 때문에 일본의 불안감은 높아지고 있다.

지난 주 도쿄에서 있었던 연설에서 아베 총리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미국 등 관련국들과 긴밀히 협력하며 관련 유엔 안보리안 집행을 강화하는 등 적절히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했다.

북한은 2017년 일본과 접해있는 동해상에 사거리가 긴 여러 발의 미사일을 발사한 전적이 있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아베 총리에게 "필요하다면" 미사일을 요격할 수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Image copyright Reuters
이미지 캡션 김정일 위원장은 지난 2월 트럼프 대통령과 베트남에서 회담을 했지만 합의를 하진 못했다

트럼프 방일 목적은?

무역과 안보 문제 논의가 가장 큰 이유다.

무엇보다 북한의 미사일 실험과 핵 프로그램이 최우선 의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일본은 안보와 경제 부문 관련해서 미국의 가장 중요한 동맹국 가운데 하나로 간주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베 총리와 정기적인 회담을 하며 관계를 돈독하게 이어왔다.

골프광인 두 사람은 골프를 치면서도 결속을 다져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골프 외에도 스모도 관전하고 27일 오전 새로 즉위한 나루히토 일왕도 만났다.

지난 1일 즉위한 나루히토 일왕을 외국 정상이 만나는 일은 처음이다.

트럼프가 일본 일정을 소화하는 동안 미국 라이트하이저 미무역대표부(USTR)대표와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경제상은 무역 교섭을 논의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일 무역 관계가 불공평하다고 보고 있다.

25일 도쿄에서 재계 관계자들이 모인 자리에서 그는 "일본은 여러 해 동안 상당한 무역 우위를 선점해 왔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어 구체적인 설명은 하지 않았지만 "무역 상황이 조금 더 공정해질 것"이라는 의지를 밝혔다.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