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엿새 만에 또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김정은 위원장 Image copyright 노동신문

북한이 31일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 지난 25일 미사일을 발사한 지 엿새 만이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우리 군은 오늘 오전 5시 6분, 5시 27분경에 북한이 원산 갈마 일대에서 동북방 해상으로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에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의 고도는 약 30㎞, 비행거리는 약 250㎞로 추정하고 있으며, 정확한 제원은 한미 정보당국에서 정밀 분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방부 정경두 장관은 "우리를 위협하고 도발한다면 북한 정권과 북한군은 당연히 '적' 개념에 포함되는 것"이라며 강경하게 대응했다.

청와대 역시 즉각 움직였다. 오전 11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긴급 상임위원회의를 소집하고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한 대응 논의에 착수했다.

이번엔 어떤 미사일인가?

북한이 발사한 첫 번째 미사일은 한국 공군 중앙방공통제소(MCRC)와 해군 이지스함이 포착했으며 미국 측 정찰 자산에도 포착됐다. 두 번째 미사일은 우리 군의 탄도탄 조기경보레이더, MCRC, 이지스함에 거의 동시에 포착됐다.

정확한 제원은 현재 분석 중이다.

정 장관은 "지난번(25일)과 같은 단거리 탄도미사일 수도 있고 방사포일 수도 있다"면서도 과거와는 조금 다른 제원일 수 있다고 여지를 남겼다.

"(이번 미사일의) 정점 고도는 과거와 비교해 낮은 상태로, 거리가 240∼250여㎞로 나간 것도 있고 330여㎞로 나간 것도 있다"고 정 장관은 설명했다.

미사일의 종류

순항미사일(Cruise missile): 비행기의 속도로 수평 비행하는 미사일을 지칭한다. 대기권 내부로만 비행하는 것이 특징이다. 로켓 엔진이 아닌 항공기형 엔진을 사용하므로 탄도미사일에 비해 속도가 느리다.

탄도미사일(Ballistic missile): 최초 상승 후 포물선형 탄도를 그리며 날아가 낙하하는 미사일을 지칭한다. 중간에 대기권을 돌파하는 것이 특징이다. 대기권을 돌파하기 위해 로켓 엔진을 사용하므로 비행 속도가 빠르다.

유사 탄도미사일(Quasi-ballistic missile): 통상적인 탄도미사일은 좌우대칭의 포물선을 그리며 날아간다. 이에 반해 '유사 탄도미사일'은 일반적인 탄도 궤적과 다르게 날아가기 때문에, 미사일방어체계로 막기가 어렵다고 알려진다.

북한이 지난 25일 호도반도 일대에서 발사한 미사일은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불리는 KN-23이다.

고도 50여㎞에 비행거리 각각 600여㎞로 분석됐고, 한국 정부는 이를 새로운 종류의 단거리 탄도 미사일로 파악했다.

비행 도중 이른바 '풀업(pull-up: 하강단계서 상승)' 기동을 해 요격이 어렵게 하는 미사일이라고 분석했다.

Image copyright AFP

한국 항공대 장영근 교수는 BBC 코리아에 "이스칸데르 미사일의 특징은 요격미사일에 안 맞으려고 회피기동을 한다는 점이다. 이 때문에 요격미사일로 못 잡는다.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사드'로도 못 잡는다. 속도도 빨라 쉽지 않다"고 지적했다.

북한은 앞서 지난 5월 4일과 9일에도 KN-23과 동일한 종류의 단거리 발사체를 발사한 바 있다.

북한의 메시지는?

전문가들은 잇따른 미사일 발사로 북한이 미국과 한국을 동시에 압박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지난달 30일 판문점 깜짝 회동 이후 비핵화에 대한 이견 조정이 전혀 이뤄지지 않았고 미국이 계속 강경한 입장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북한의 통상적인 하계 훈련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대내적 결속과 군 사기 진작을 위한 차원이라는 이야기다.

Image copyright 로동신문

미국의 전문가들은 트럼프가 이 같은 움직임에 미온적으로 대처할 경우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계속될 것이라고 봤다.

미 외교협회 스콧 스나이더 선임연구원은 30일(현지 시각) 워싱턴포스트(WP)에 "지난주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했을 때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개의치 않는다는 식으로 말했는데, 북한은 이를 일정 수준 아래에서 미사일 시험 발사를 계속해도 된다는 의미로 받아들였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