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사일: 북한 2일 또다시 새로운 발사체 발사

2일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 관련 뉴스를 지켜보고 있다 Image copyright 뉴스1
이미지 캡션 2일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 관련 뉴스를 지켜보고 있다

북한이 이틀 만에 또다시 동해 상으로 미상의 발사체를 발사했다고, 한국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합참에 따르면 2일(한국시간) "북한은 새벽 오전 2시 59분경, 오전 3시 23분경 함경남도 영흥 일대에서 동해 상으로 미상 단거리 발사체를 2회 발사했다."

로이터 통신도 미 당국자를 인용하며, 북한이 새로운 발사체를 발사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 발사체들은 약 25㎞의 고도로 약 220㎞를 비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에 대해 "제원을 분석한 결과, 신형 단거리 탄도미사일'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또, "관계장관들은 북한이 지난 7월 25일과 7월 31일에 이어 또다시 단거리 발사체를 발사한 것에 대해 강한 우려를 표명했다"며 "한반도에서의 군사적 긴장 완화 노력에 도움이 되지 않는 이런 행위를 중단할 것을 재차 촉구했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앞서 지난 달 31일에도 원산 갈마 일대에서 동북방 해상으로 2발의 미사일을 발사했는데, 이번이 25일에 이어 일주일 사이 세 번째 발사다.

Image copyright 뉴스1
이미지 캡션 합참은 북 발사체가 단거리 탄도미사일 비행특성 가졌다고 발표했다

이와 관련해 원어스퓨처재단 북한 전문가 멜리사 한햄는 BBC에 기술적인 측면과 정치적인 측면이 있을 수 있다고 했다.

이 미사일 기술은 비교적 새롭고 불과 지난 5월 도입된 것으로 보인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또 "새로운 기술을 더 잘 이해하기 위해 국가가 여러 차례 시험을 하는 것은 그다지 이상한 일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한햄은 "단, 군 부대가 현장에서 시험을 어떻게 하는지 살펴보는 게 중요하다"며 "지난 몇 주간 북한은 군 부대가 얼마나 빨리 이 미사일을 배치할 수 있으며, 한국이 어떻게 대응하는지 보려는 훈련을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미 공군은 지난달 31일에 이틀 동안 일본 가네다 미군기지에 배치된 특수정찰기 RC-135S(일명 코브라볼)를 동해 상공으로 출동시켜 북한의 발사체 발사 동향을 면밀히 추적·감시했다.

5일에는 한미연합훈련이 예정돼 있다.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