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청와대, 조국 법무장관 임명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춘추관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을 비롯한 장관급 후보자 6명의 인사발표를 하고 있다 Image copyright 뉴스1
이미지 캡션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춘추관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을 비롯한 장관급 후보자 6명의 인사발표를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재가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조 후보자를 비롯해 6명의 장관 및 장관급 후보자를 임명하기로 결정했고, 이들의 임기가 이날 0시부터 시작됐다고 설명했다.

지명한지 한 달 만

청와대는 지난달 9일, 장관급 10명에 대한 후보자를 발표했다. 이날 임명은 이로부터 꼭 한 달 만이다. 임명이 재가된 후보자는 아래와 같다.

  • 법무부 장관 조국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최기영
  • 여성가족부 장관 이정옥
  •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한상혁
  •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 조성욱
  • 금융위원회 위원장 은성수

청와대는 이날 오후 2시에 임명장을 수여하면서, 문 대통령이 인사 배경에 대한 설명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Image copyright 뉴스1

여러 논란 제기돼

지난달 청와대가 조 후보자를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한 뒤 조 후보자 딸과 가족을 둘러싸고 여러 논란이 제기됐고, 검찰 수사도 진행되고 있다.

증인 채택 여부를 두고 여야가 공방을 벌이다 청문회는 한차례 무산됐고 지난 6일에서야 열릴 수 있었다.

청문회가 진행된 6일 검찰이 조 후보자의 부인 동양대 정경심 교수를 표창장 위조 혐의로 기소하면서 청와대가 임명 여부를 신중하게 검토할 것이라는 의견이 나왔다.

'국민의 명령' vs '불행한 사태'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조국 장관 임명 직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검찰 개혁과 사법 개혁을 완수하라는 국민의 명령에 임해달라고 말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임명에 대해 "기어이 민심을 거스르는 결정을 했다"며 "대한민국 헌정사상 가장 불행한 사태로 기록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조국 장관 해임건의안과 특검 등은 다른 야당과 논의해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