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 '겨울왕국' 노르웨이 1월 최고기온 예년보다 25도 높은 19도 기록

사용 기기에서 미디어 재생이 지원되지 않습니다
노르웨이에서는 따뜻해진 날씨로 인해 1월 달에도 야외 수영이 가능하다. 라우마시 시장이 수영을 하고 있다

영화 '겨울왕국' 배경지로 유명한 노르웨이가 한겨울에도 따뜻한 날씨가 지속돼 기후 변화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보통 노르웨이 1월 기온은 영하다.

하지만 노르웨이 서부 순달소라 마을 최고 기온은 예년 월평균보다 25도 이상 높은 섭씨 19도를 기록했다.

이는 기온 측정이 시작된 이래 1월 기준으로 가장 높은 온도다.

따뜻한 날씨를 즐기고 있는 주민도 있지만, 기후 변화 여파가 아니라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이날 바다에서 수영까지했다는 라우마시 이본 볼드 시장은 BBC와의 인터뷰에서 "따뜻한 날씨로는 신기록을 세웠다"며 "오늘 사람들이 티셔츠를 입고 거리로 나왔다"고 말했다.

"보통 이맘때면 많은 이들이 스키를 타지만 이제 그런 사람들이 많이 없다."

더운 날씨가 신기하면서도 볼드 시장은 기온 상승의 전조일까봐 걱정이 된다고 말했다.

BBC 기상캐스터 피터 맥아워드는 순달소라의 과거 1월 최고 기온은 섭씨 17.4도였다고 말했다.

그는 순달소라의 현재가 스칸디나비아 나라 중에서도 가장 더운 겨울철 기온이라고 덧붙였다.

스칸디나비아 지역 기온이 점점 따뜻해지고 있는 추세지만 특히 순달소라에서 유난히 따뜻한 날씨를 기록한 것은 지리적 특성에서 기인한 것이라고 그는 설명했다.

그는 "기록적인 온도의 이유는 푄 현상 때문"이라고 말했다.

푄 현상은 산을 넘으며 따뜻해진 바람이 산악지방의 아래쪽에 부는 것을 뜻한다.

이 지역은 12월에는 18.3도, 2월에는 18.9도를 기록한 적 있다.

BBC 코리아에서 새로운 소식을 보시려면, 페이스북/인스타그램/유튜브를 구독하세요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