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시위: 한국 대학가에서 한-중 대학생 사이에 갈등이 벌어졌다

Image copyright 한양대 학생 제공
이미지 캡션 13일 한양대 인문관 앞에서 홍콩 시위를 지지하는 한국 학생 10여명과 이를 반대하는 중국인 유학생 50여명이 대치했다

"(한국이) 무슨 상관이냐고요. 원하는 거 뭐예요! (중국인 유학생)

"민주주의란 세계 모두가 누려야 하는 것 아니냐요! (한국 학생)"

13일 오후 서울의 한양대 인문관에서 설전이 벌어졌다. 홍콩 시위를 지지하는 한국 학생 10여 명과 이를 반대하는 중국인 유학생 50여 명이 대치했다.

이날 3시 경 중국인 유학생 10여 명은 홍콩 시위 지지 대자보가 붙어 있는 곳을 찾아와 대자보를 지키고 있던 한국 학생들에게 항의했다.

대자보를 가리려고 하는 중국 유학생들과 이를 말리는 한국 학생들의 목소리는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높아졌다.

다른 학교 중국 유학생들까지 몰려들면서 대치 상황은 네 시간 가까이 이어졌다. 중간에는 어깨를 밀치는 등 몸싸움도 있었고 이 과정에서 경찰과 학교 관계자들까지 나오기도 했다.

한양대 재학생 김지문 씨는 BBC코리아에 "그전에도 중국 학생들이 우리에게 '알바를 하고 있다'며 십원이나 백원짜리 동전을 던지기도 했고, 이날 같은 경우 중국 학생들이 우리가 올린 자보에 욕설이 담긴 메모를 붙여서 제지하는 과정에서 충돌이 일어났다"고 설명했다.

김 씨는 "우리는 중국 학생들의 의견을 무시하는 게 아니라, 감정적으로가 아니라 다른 방식으로 의견을 표출하라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한양대 학생 최진 씨는 "중국 학생들은 '중국어나 홍콩어를 알지 못하면 이 문제에 대해 말할 자격이 없다' 라든가 '일본이나 북한 문제에 관해 중국이 이런 식으로 활동하면 너희는 괜찮겠냐' 이렇게 이야기를 했다"고 했다.

Image copyright 한양대 학생 제공
이미지 캡션 한양대에 붙여진 홍콩 시위 지지 게시물에 내용에 반대하는 메모가 붙어있다

최 씨는 13일부터 수차례 한국인과 중국인 유학생들 사이에서 홍콩 시위를 두고 언쟁이 벌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15일 이 곳에 홍콩 시위 반대 게시물을 붙이고 있던 한 중국 유학생은 "한국 학생들이 붙이는 대자보에 '홍콩독립지지'라는 말이 있는 걸 보고, 못 보겠다 싶어서 대자보를 붙이게 됐다"고 했다.

이어 "우리는 한국인들이 지지하는 민주주의를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불을 지르거나 돌을 던지는 일부 홍콩사람의 폭력적인 행동들을 문제시하는 것이다"라고 했다.

그는 또 "한국인들은 '중국이 사회주의 국가가 아니고 제국주의 국가'라는 대자보를 붙이는데, 이걸 보면 한국인들이 우리를 과격하게 여기고 제대로 모르는 것 같다"고 말했다.

대자보 두고 갈등 이어져

이렇게 한양대뿐 아니라 연세대, 고려대, 서울대, 이대, 한국외대 등 최근 대학가에서 홍콩 민주화 시위를 지지하는 대자보와 현수막을 두고 한국 학생들과 중국 유학생들 간의 마찰이 일어났다.

연세대에서는 중앙도서관 건물 벽에 붙어 있던 홍콩 시위 지지 대자보가 찢겨 나가거나, 홍콩 시위 지지 현수막이 여러 차례에 걸쳐 훼손됐다.

Image copyright 노동자 연대 연세대 모임
이미지 캡션 연세대 벽면에 붙여진 홍콩 관련 게시물이 찢겨져 있다

대자보를 붙인 노동자연대 연세대 모임 측은 12일 "세 번째로 붙인 현수막(제목: 우리는 홍콩 투쟁을 지지한다)도 오늘 게시한 지 몇 시간 되지 않아 무단 철거됐다"며 찢겨진 대자보 사진을 게시했다.

서대문경찰서는 13일 현수막 훼손 관련 고소장을 접수 받고 재물손괴 혐의 적용 관련해 수사에 나선 상황이다.

안암동 고려대 캠퍼스도 사정은 비슷하다.

정경대학 후문 교내로 이어지는 길을 따라 대자보가 붙었고, 그 위로는 홍콩 시위를 지지하거나 반대하는 각종 메모가 가득 붙었다.

14일 고려대 중국유학생 모임인 중국학생연의회측은 자국 학생들을 대상으로 안전 공지문을 발송했다.

이 공지문에는 대자보를 두고 중국 학생과 한국 학생과의 갈등이 있었던 일을 거론하며 "대자보 훼손을 하거나 가려서는 안 되며, 이성적이고 절제적으로 대응하라"는 내용이 포함됐다.

중국 대사관 유감 표명

그런 가운데 중국대사관이 15일 오전 담화를 내놓았다.

중국 대사관 측은 "개별 대학 캠퍼스에서 중국과 한국 청년 학생들의 감정대립 상황이 발생한 것에 대해 유감"이라면서도 "중국의 청년 학생들이 중국의 주권을 해치고 사실을 왜곡하는 언행에 분노와 반대를 표하는 것은 당연하며 사리에 맞는 일"이라고 발표했다.

Image copyright 주한중국대사관 홈페이지

그러자 같은 날 오후 서울 한 대학 캠퍼스에서는 이를 반박하는 기자회견이 열리기도 했다.

'홍콩의 진실을 알리는 학생모임', 노동자연대 학생그룹 등 대학생 모임은 15일 긴급 성명을 내고 "주한중국대사관의 담화는 중국인 유학생들이 각 대학교에 걸린 홍콩 민주화 시위를 지지하는 대자보와 현수막을 훼손하는 것을 옹호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누구나 자신의 의견을 개진할 권리가 있고, 이는 홍콩의 민주화 시위에 반대하는 사람들에게도 마찬가지"라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 대학가에서 홍콩 시위 관련 목소리는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숭실대, 서울시립대, 한국외대와 성공회대, 동국대 등에서도 홍콩 시위 게시물 관련 공간 설치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교육통계서비스(KESS)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한국에 체류 중인 유학생은 14만2205명이며, 이 가운데 중국인이 6만8537명으로 전체 유학생의 절반가량인 약 45%를 차지한다.

중국에서 보는 한국 대학가의 홍콩 갈등

Fan Wang, BBC 뉴스 중국어 서비스 기자

한국 대학가에서 벌어지고 있는 중국인 유학생과 한국인 학생 사이의 충돌이 중국언론에도 보도됐다. 중국 인민일보 소속인 신문 환구시보는 중국학생들의 제보로 지난 13일 소셜미디어 플랫폼 웨이보에 갈등을 빚는 장면을 전했다. 환구시보는 고려대, 경희대 등 주요 대학에서 발생한 사건들이 조직적이었다고 지적했다.

사실 한국뿐만 아니라 지난 6월부터 홍콩 시위를 두고 호주, 캐나다, 영국, 독일 등 여러 나라에서도 중국 유학생과 홍콩 유학생 간에 충돌이 일어났다. 그러나 한국 사례가 남다른 건 한국인이 중국인과 다툰다는 점이다. 한국인이 홍콩 시위를 지지하는 건 많은 중국인도 이해하기 어려운 지점이다.

이런 보도를 보고 중국 온라인 게시판에는 '한국이 지금 자기 나라 정치도 시끄러운데 중국을 지적할 자격이 있나?', '한한령을 무기한으로 연장하자' 등의 댓글이 올라오고 있다.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