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코로나 여파로 공연 취소...팬들은 환불금으로 기부 행렬

BTS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방탄소년단(BTS)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오는 4월 개최 예정이던 월드투어 서울 콘서트를 취소했다.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28일 팬 커뮤니티 'BTS 위버스'를 통해 "4월 11일, 12일, 18일, 19일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진행 예정이던 'BTS 맵 오브 더 솔 투어 - 서울' 공연이 취소됐다"고 알렸다.

빅히트 측은 "코로나19의 전 세계적인 확산으로 현재 4월 공연 시점의 감염병 확산 상황이 예측 불가능하고, 공연 인력과 장비 등 국가 간 이동의 불확실성도 높아지고 있다"며 "20만 관람객과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을 고려하고, 만에 하나 공연일에 임박해 취소해야 할 경우 해외 관람객 및 공연 관련 업체, 스태프들의 피해가 커질 수 있어 불가피하게 공연 일정을 1개월여 앞둔 지금 시점에 취소를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팬들의 반응은 어떠할까?

기부 행렬

대구가 고향인 BTS 멤버 슈가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1억원을 기부한 사실이 알려진 가운데 일부 BTS 팬들도 기부 행렬에 동참했다.

슈가가 기부한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공연 환불금을 기부하는 운동을 시작한 것이다.

기부 외에도 많은 팬들이 "잠복기 환자가 있을 수도 있는 것 아니냐"며 취소 결정을 "이해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한 팬은 티켓팅 불과 3일 뒤에 공연 취소가 이뤄진 것이 아쉽다며 빅히트 측의 늦장대응을 비판하기도 했다.

트위터에서는 팬들이 '#큰성공_콘서트_취소말고_연기해' 라는 해쉬태그로 콘서트 취소에 대한 아쉬움을 표현하고 있다.

BTS는 누구인가?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팬을 바라보는 관점을 전환시켰고, SNS가 각국의 소규모 팬들을 구축할 수 있는 수단임을 보여줬다"

BTS는 작곡가 겸 프로듀서 방시혁이 대표로 있는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소속으로 RM, 슈가, 진, 제이홉, 지민, 뷔, 정국 등 7명으로 이뤄진 아이돌그룹이다.

비평가들은 학교 폭력, 입시 스트레스, 불안과 아픔 등 아이돌그룹이 흔히 다루지 않는 소재를 다룬 것이 그들의 인기 비결이라고 분석한다.

팝, 알앤비, 힙합을 아우르는 음악 스타일과 정교하고 절도 있는 안무가 특징이다.

대표곡으로는 'DNA'('2017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 공연곡), '피 땀 눈물', '봄날' 등이 있다. 리더 RM은 "해석에 맡겨두고 싶다"고 했지만 '봄날' 뮤직비디오가 2014년 세월호 참사를 연상시킨다는 반응도 있다. 최근 발표곡인 'MIC Drop'은 미국 DJ 스티브 아오키와 함께 작업한 곡이다.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