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폐증 아들 위해 만든 '별이 빛나는 밤' 집...사라질 위기에서 벗어나

낸시 넴하우저, 루보미르 자스트젭스키 부부와 아들 Image copyright Reuters
이미지 캡션 낸시 넴하우저, 루보미르 자스트젭스키 부부와 아들

미국 플로리다주 마운트 도라에는 화가 빈센트 반 고흐의 명작 '별이 빛나는 밤'이 그려진 집이 있다.

이 집은 한 부부가 자폐증이 있는 아들을 위해 꾸민 이 지역 명물이다.

낸시 넴하우저와 루보미르 자스트젭스키 부부는 그림 벽화가 아들이 집을 쉽게 찾고, 안전하게 귀가할 수 있도록 돕는다고 말한다.

사라질 위기에서 벗어나다

Image copyright Reuters
이미지 캡션 이 집의 주인 낸시 넴하우저는 작년 7월 이뤄진 판결이 표현의 자유를 침해한다며 곧바로 이의를 제기했다

이 집은 얼마 전까지만 해도 사라질 위기에 처했었다.

작년 7월 경찰이 그림이 도시의 표지판 법을 위반하고 운전자들에 혼란을 줄 수 있다며 벌금을 부과하고, 벽화를 없애라고 명령했기 때문이다. 당시 부부에게는 1만 달러 (한화 1천1백만 원)의 벌금이 부과됐다.

하지만 상황이 바뀌었다.

마운트 도라의 닉 지론 시장은 최근 과거의 결정을 공개적으로 사과하고 작품을 허용하기로 했다.

시 의회는 만장일치로 벌금을 면제하고 부부에게 1만 5천 달러의 보상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별이 빛나는 밤'은 네덜란드 출신 화가 반 고흐의 가장 유명한 작품 중 하나다.

이 집의 주인인 넴하우저는 작년 7월 이뤄진 판결이 표현의 자유를 침해한다며 곧바로 이의를 제기했다. 집이 자폐증에 걸린 아들이 쉽게 집을 찾을 수 있도록 꾸며진 것이었기 때문이다.

"아들이 길을 잃었을 때 적어도 사람들에게 반 고흐 집에 관해 물어보고 도움을 받을 수 있잖아요."

벽화 페인트 작업을 의뢰받았던 현지 예술가 리처드 바렌치아는 AP통신과의 인터뷰를 통해 이날을 "예술과 자유에 역사적인 날"이라고 표현했다.

반 고흐 집이 있는 마운트 도라는 플로리다의 수도 올랜도에서 북서쪽으로 약 40km 떨어진 작은 도시다.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