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임신 42주의 몸으로 자전거 탄 여성 장관

"제 파트너와 참모들을 차 안에 다 태울 수 없어서 결정한 거지만…. 제 기분 상태도 최고로 만들어주기 때문에 자전거를 탑니다!" Image copyright Julie Genter/Instagram
이미지 캡션 "제 파트너와 참모들을 차 안에 다 태울 수 없어서 결정한 거지만…. 제 기분 상태도 최고로 만들어주기 때문에 자전거를 탑니다!"

뉴질랜드의 여성 장관 줄리 젠터는 임신 42주의 몸으로 자전거를 타고 첫아기를 출산할 병원에 다닌다.

녹색당 줄리 젠터 교통부 장관은 '차에 공간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오래전부터 자전거를 즐겨 타왔다.

뉴질랜드에서는 지난 6월 자신다 아르던 총리가 세계 여성 지도자 중 2번째로 임기 중 출산한 바 있다.

올해 38살의 젠터는 뉴질랜드의 유명한 사이클링 예찬자다.

젠터는 인스타그램에 "아름다운 일요일 아침"에 파트너와 함께 병원에 다녀왔다며 사진을 올렸다.

"이겁니다. 행운을 빌어주세요!"

"제 파트너와 참모들을 차 안에 다 태울 수 없어서 결정한 거지만…. 제 기분 상태도 최고로 만들어주기 때문에 자전거를 탑니다!"

3개월 동안 출산 휴가를 떠나는 젠터는 전동 자전거를 타고 가는 길이 "거의 내리막길"이었다며 "분만을 위해 더 많이 자전거를 탈 걸 그랬다"고 농담을 하기도 했다.

미국에서 태어난 젠터 장관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처음 임신 사실을 알렸다.

"이제 자전거에 보조 좌석을 만들어야 하나 봐요."

그는 3달간 출산휴가를 낼 것으로 알려졌다.

뉴질랜드 의원이 처음 임기 중 아이를 출산한 것은 1970년이었다.

의회에서 모유 수유를 한 최초의 정치인은 1983년 배출됐다.

이웃 호주는 2016년에 들어서야 하원에서 모유 수유와 젖먹이를 허용하도록 규칙이 개정됐다.

지난해 3월에는 유럽의회의 스웨덴과 이탈리아 의원들이 아기를 팔에 안은 채 표결에 참여해 눈길을 끈 바 있다.

스웨덴 의원이 직장에 아이를 데리고 왔는데 제가 본 가장 사랑스러운 투표 현장이네요

더 보기:

사용 기기에서 미디어 재생이 지원되지 않습니다
엄마의 새로운 도전... '직장맘→경력단절여성→창업맘"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