습관: 할 일을 미루는 습관...감정을 담당하는 뇌와 연관

할 일을 미루는 습관에 대한 실험 결과 뇌 구조와 연관 있다는 결과가 나왔다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할 일을 미루는 습관이 뇌 구조와 연관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구팀은 설문조사와 함께 264명의 뇌 영상을 분석했다. 그 결과, 미루는 행동이 감정을 느끼는 뇌의 특정 부위와 밀접한 관계가 있다고 밝혔다.

미루는 습관은 외부 요인보다 심리적 요인이 더 크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설명했다. 이러한 연구 논문은 최근 심리과학(Psychological Science)지에 게재됐다.

단서

실험결과 미루는 습관이 있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이들보다 편도체(amygdala)의 크기가 큰 경향을 보였다. 아몬드 모양의 편도체는 뇌에서 감정을 느끼는 부분이다.

또한 일반인보다 불안을 느낄 때 활성화되는 '배측전방대상피질(DACC)'의 반응이 느린 것으로 나타났다.

뇌의 배측전방대상피질은 편도체로부터 정보를 받아 필요한 반응을 지시하며, 감정이나 고통을 조절하는 역할을 한다.

"편도체가 큰 사람들은 행동 결과에 대해 불안감을 더 느낄 수 있으며, 이 때문에 일을 시작하기 전에 망설이거나 미루는 경향이 있다"고 연구 공동저자인 독일 보훔대학의 에르한 겐츠 교수는 밝혔다.

일을 미루는 사람들은 방해가 있거나 불안해지면 이를 조절하는 힘이 부족하며, 이는 편도체와 DACC의 연결 능력이 다른 일반인보다 떨어지기 때문이라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감정 조절이 관건

오랫동안 미루는 습관에 대해 연구한 캐나다 칼턴 대학의 티머시 비킬 교수는 미루는 행동은 시간보다 감정 조절의 문제라고 지적한다.

그는 "이번 실험은 미루는 행동이 감정 조절과 관련 있다는 심리학적 증거다"라고 덧붙였다.

"명상은 편도체의 수축과 전두엽을 자극하고, 이러한 뇌의 두 부위 연결을 돕는다는 연구 결과가 이미 나왔다"며 뒤로 미루는 습관은 바꿀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의 제1저자 케롤란인 쉴러 박사는 "뇌는 반응에 민감하며, 살아가면서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극복하는 방법

심리전문가 모리야 스콧은 목표를 세우기 전 자신의 성격을 아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한다.

또 "일을 뒤로 미루는 경향이 있다면, 몇 가지 트릭을 사용해 이를 극복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가 권장하는 방법은 다음과 같다.

  • 정해진 마감기한이 없다면 스스로 일의 시간을 정한다. 예를 들어 25분 일하고 5분 휴식, 90분마다 긴 휴식을 취한다.
  • 해야 할 일을 적어본다. 단 세부적으로 또 구체적으로 적는 것이 일을 실행하고, 완성하는 데 도움이 된다.
  • 방해 요소를 최소화 한다. 이메일 알람 설정은 끄고, 전화기는 비행모드로 바꾸거나 방해를 받지 않는 장소를 찾는 것도 도움이 된다.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