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바바 마윈, '회장직 은퇴하고 자선활동 주력할 것'

그는 뉴욕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이사회에는 남아있을 예정이지만 은퇴후 본인의 교육 재단에 주력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Image copyright Reuters
이미지 캡션 그는 뉴욕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이사회에는 남아있을 예정이지만 은퇴후 본인의 교육 재단에 주력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중국 최고 부자 중 한 명으로 손꼽히는 알리바바 회장 마윈이 다음주 월요일 회장직에서 물러날 예정이라고 뉴욕타임스가 보도했다.

그는 뉴욕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이사회에는 남아있을 예정이지만 은퇴 후 본인의 교육 재단에 주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마윈이 1999년 설립한 알리바바는 세계 최대 인터넷 회사로 성장했으며 온라인 거래, 영화 제작 그리고 클라우드 컴퓨팅 사업 등을 하고 있다.

전직 영어교사이기도 한 마윈은 인터뷰에서 그의 은퇴가 '시대의 끝'이 아닌 '시대의 시작'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나는 교육을 사랑한다"고 덧붙였다.

다음 주 월요일 54번째 생일을 맞이하는 마윈의 자산 가치는 약 400억 달러이며 2017년 발표된 포브스 중국 부자 순위에 따르면 중국에서 3번째로 부자다.

이번주 초 마윈은 블룸버그 TV와의 인터뷰를 통해 그가 개인 재단을 설립하고 싶으며 마이크로소프트사 빌 게이츠의 발자국을 따르고 싶다고 밝혔다.

"빌 게이츠로부터 배울 수 있는 게 많다고 생각합니다"

"그보다 부자가 될 순 없지만, 그보다 빨리 은퇴할 순 있죠. 언젠간 다시 가르치는 일로 돌아갈 예정입니다. 알리바바의 CEO보다 제가 더 잘할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하거든요"

마윈은 중국 항저우에서 영어교사로 일을 시작했으며 그곳에서 친구들과 함께 알리바바를 창립했다.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