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 과학: 중국 연구소, 2020년까지 '인공 달로 밤하늘 밝히겠다'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이미지 캡션 실제 '인공 달'을 띄우기 위해선 아직 넘어야 할 장애물이 많다

중국이 '인공 달'을 띄워 밤하늘을 밝히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중국 쓰촨성 청두시 우주과학기술 연구소는 2020년까지 "조명 위성"을 통해 가로등 없이도 밤거리를 밝게 비추겠다는 계획을 밝혔다고, 중국 인민일보가 전했다. 

공상과학 영화에서 나올법한 이번 계획에 경이로움을 표하는 이들도 있는가 하면, 반면 의구심을 갖거나 조롱하는 이들도 있다. 

논란

아직 공개된 사실은 많지 않다. 

우주과학기술 전자시스템연구소장 우 천펭은 인민일보에 수년간 기술을 개발해왔으며, 2020년에는 위성을 발사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3개의 거대한 거울"을 이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아직 보도의 정확성은 확인되지 않았다.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이미지 캡션 연구소는 가로등을 밝히는 비용을 절약할 수 있다고 한다

'인공 달'을 어떻게 띄우나? 

보도에 따르면, 인공 달은 간단히 말해 거대한 거울 역할을 한다. 

빛을 반사할 수 있는 원형 판으로 이뤄진 인공위성을 제작해, 국제우주정거장(ISS)과 같은 약 500km의 궤도로 지구 주위를 돌며, 태양 빛을 반사해 비추는 원리다. 

실제 달은 지구 상공 약 38만km에서 돌고 있다. 

펑 소장은 인공 달빛의 정확도와 강도를 모두 제어 가능하다고 한다. 

목적

무엇보다 돈을 아끼기 위해서다. 

연구소는 인공 달이 현재 중국 길거리의 가로등을 밝히는데 드는 비용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운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우 센터장은 인민일보에 인공 달을 띄우면 50㎢ 면적을 밝혀, 연간 약 12억 위안(약 1,953억 원)의 전기료를 절약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인공 달이 가로등이 비추지 못하는 "암전 지역까지 비출 것"이라고 덧붙였다. 

글래스고 대학교 우주 시스템 공학과의 마태오 세리오티 박사는 BBC에 이번 계획안이 중국의 장기적 투자라고 말했다. 

"일종의 투자라고 생각합니다." 

"야간 전력은 돈이 많이 들기 때문에 15년간 무료로 쓸 수 있는 조명이 있다면 장기적으로 더 돈을 아낄 수 있다고 봐요."

실행 가능성? 

세리오티 박사는 인공 달 운용 계획이 일부 가능할 것이라고 한다. 

인공 달이 한 곳을 비추기 위해서는 한 궤도에 계속 머물러야 한다. 

청두시의 경우 우주에서 지구를 바라볼 때는 상대적으로 작은 규모이기 때문에 인공 달이 지구에서 약 3만 7000km 떨어진 정지 궤도에 있어야만 비칠 수 있다. 

"그 거리에서 나타나는 유일한 문제는 인공위성의 방향이 매우 정확히 설정돼야 한다는 거예요." 

"100분의 1의 오차라도 있다면 완전히 다른 곳을 비추게 될 테니까요."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이미지 캡션 청두시에는 이미 많은 야간 조명이 설치돼 있다 

환경에 미치는 영향? 

하얼빈 공과대학 강 웨이민 학장은 인민일보를 통해 이 인공 달이 "황혼 같은 빛"이 될 것이라며 "동물의 일상에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중국의 SNS 사용자들은 여전히 우려를 표하고 있다. 

어떤 이는 이 불빛이 야행성 동물에 혼란을 가져올 것이라 말하며, 또 중국의 대도시들이 빛 공해를 겪고 있다고 걱정했다. 

미국의 비영리 단체인 '국제 어두운 밤하늘 협회'의 공공 정책 담당 이사 존 바렌틴은 포브스 지에 "달은 도시 야간의 밝기를 현저하게 증가시키며, 불필요한 빛을 유발해 청두 주민에게 피해를 준다"고 말했다. 

세리오티 박사도 BBC에 빛이 너무 강하면 "자연의 야간주기를 어지럽히고 동물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근데 또 빛을 약하게 하자니 의미가 없잖아요?"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이미지 캡션 야행성 동물에 혼란을 가져올 것이라 비판도 있다

'인공 달' 계획은 이전에도 있었다 

인공 달은 만들어 밤을 환하게 비추고자 했던 시도는 이전에도 있었다. 

1993년, 러시아 과학자들은 당시 20m 폭의 '인공 달' 반사판을 200~420㎞ 사이의 궤도를 선회하던 미르 우주 정거장으로 향하는 보급선에서 발사했다. 

하나 '즈나먀2'로 불리는 해당 인공 달은 지름 5㎞의 빛을 시간당 8km의 속도로 유럽 지역으로 보내는 데에 성공했지만, 곧 위성이 타버리며 실패했다. 

1990년대 말에는 '즈냐마'를 조금 더 크게 만들어보려고 시도했지만 실패했으며, 당시 BBC 과학 에디터는 "가까운 미래에 거대 거울이 우주에서 지구를 비출 가능성은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