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 호주 경찰이 익사할 뻔한 캥거루를 구조했다

크리스토퍼 루소 경사와 커비 톤킨이 익사 직전의 캥거루를 구했다 Image copyright Reuters
이미지 캡션 크리스토퍼 루소 경사와 커비 톤킨이 익사 직전의 캥거루를 구했다

두 명의 호주 경찰관이 바다에 뛰어들어 물 속에 빠진 캥거루를 구출했다.

크리스토퍼 루소 경사와 커비 톤킨은 의식을 잃은 캥거루를 물에서 꺼낸 후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멜버른 남쪽에서 극적으로 구조된 캥거루는 현재 회복 중이다.

톤킨 경사는 구조에 대해 "좋은 기분"이었다며 "모든 생명은 구출할 가치가 있으며 우린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을 했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이 사건은 27일 늦은 오후(현지시간) 발생했다.

현지 주민 미아 그랜트는 캥거루가 길을 건너 해변으로 향하는 것을 봤다. "캥거루가 수영을 하는 걸 보고 영상을 찍기 시작했죠. 그런데 갑자기 파도에 휩쓸려서 녀석을 끌어낸 다음 경찰을 기다렸어요." 그는 호주 언론에 이렇게 말했다.

Image copyright Reuters
이미지 캡션 흠뻑 젖었지만 살아있는 캥거루

그러나 기진맥진한 캥거루는 겁을 먹고 다시 바다로 뛰어들었다. 이번에는 두 명의 경관이 쫓아갔다.

"녀석에겐 1분도 채 안남았어요... 물 속으로 들어갔는데 떠오를 때 코에서 거품이 나오는 걸 볼 수 있었죠. 익사 직전이었어요." 루소 경사는 설명했다.

"저는 녀석의 꼬리를 잡고 커비가 녀석의 머리를 잡아서 해변으로 끌고 온 다음 폐에서 물이 빠질 수 있게 했어요. 그 다음 가슴을 압박하기 시작했고 녀석은 다시 숨을 쉬기 시작했죠. 심장이 뛰는 것도 느낄 수 있었고요."

Image copyright Reuters
이미지 캡션 경관들이 의식을 잃은 캥거루를 다시 해변에 끌고 왔다

그랜트는 경관들의 행동을 칭찬했다. "세상에 흉한 일들도 많지만 누군가가 동물이 위험에 빠졌을 때 즉각 뛰어드는 걸 보면 인간에 대한 믿음을 되살리게 되죠." 그는 이렇게 말했다.

Image copyright Reuters
이미지 캡션 캥거루는 담요에 덮힌 후 회복을 위해 경찰서로 옮겨졌다

캥거루는 현지 경찰서로 옮겨졌고 이후 야생동물 보호소로 보내졌다.

"회복을 지켜보는 중입니다. 풀이 많은 방목장과 마실 물이 많이 있어서 녀석이 매우 좋아하는 거 같아요." 현지의 애니멀리아 야생동물 보호소의 국장 미셸 토머스는 말했다.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