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 '댕댕아, 오늘은 너의 날'... 네팔 '개의 날' 축제

파푸 Image copyright @pappu_the_pug_nepal
이미지 캡션 네팔인들은 '개의 날'에 개들 이마에 붉은 마크를 남기며 축복한다

"모든 개도 자신의 날이 있다(Every dog has its day)"라는 서양 속담은 "쥐구멍에도 볕들 날 있다"와 비슷한 뜻이다.

하지만 네팔에는 실제로 '개의 날'이 있다. 이날 개는 꽃화환을 목에 걸고 주인공이 된다.

네팔의 '티하르(Tihar)' 힌두교도 전통축제는 5일간 지속되는데 이 중 2일째는 '쿠쿠르 티하르(Kukur Tihar)'로 개의 날로 번역된다.

이날 네팔인들은 개들의 이마에 '티카(Tika)'라는 붉은 마크를 남기고, 목에는 꽃화환을 걸어주며 맛있는 음식을 제공한다.

Image copyright @rainbomino
이미지 캡션 재페니스 스피츠인 스쿠비는 천수국으로 만든 꽃화환을 목에 걸었다

힌두교도들은 개가 죽음의 신인 '야마라즈(Yamaraj)'의 전령이라고 믿는다. 개를 축복하면 '야마라즈' 신을 기쁘게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Image copyright Sumnima Udas
이미지 캡션 치와와 사누의 견주인 숨니마 마우다스는 '쿠쿠르 티하르'가 제일 좋아하는 네팔 전통축제라고 말했다

축제는 인도의 '디왈리(Diwali)' 전통축제와 풍습이 비슷하지만, 단 인도의 전통축제는 개가 아닌 소와 까마귀를 축복한다.

Image copyright Umid Pokharel
이미지 캡션 라바도르 프리에자의 견주 우미드 포크하렐은 1년에 단 하루 만이 개의 날인 것이 도리어 아쉽다고 말한다

반려견만 이 축제의 주인공이 아니다. 주인이 없는 떠돌이 개들도 축복의 대상이다.

Image copyright Kelsang Ongmu Tamang
이미지 캡션 켈상 옹무 타망의 고양이인 미씨도 스위티와 밀리의 사이에 껴 '개의 날' 축복을 받았다

이날 개들이 먹게 되는 간식은 다양하다. 고기류는 물론 우유, 달걀 그리고 고급 사료도 먹는다.

Image copyright @pappu_the_pug_nepal
이미지 캡션 퍼그 파푸가 이날 간식에 흠뻑 빠졌다

'티하르'는 '디파발리(Deepavali)'라고도 불리는 데 이는 '빛의 축제'라는 뜻이다.

네팔 사람들은 축제 기간 내내 집과 마당을 깨끗이 치우고, 등불을 밝히고 부의 여신인 '락스미(Laxmi)'에 기도를 하며 자신들의 가정에 복을 내려줄 것을 기원한다.

Image copyright @dharmaadventures
이미지 캡션 데이지 파이는 주인공이 되어 기뻐보인다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