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도소: 영국 ‘최고의 감옥’...죄수 대신 ‘주민’, 감방 아닌 '침실'

HMP워렌 힐 내부 시설 Image copyright Pickeverard
이미지 캡션 HMP워렌 힐 내부 시설

영국 '최고의 감옥'으로 선정된 'HMP워렌 힐(Warren Hill)'에선 죄수(inmate)들을 주민(resident)으로 부르고, 이들은 감방(cell) 대신 침실(room)에서 생활한다.

HMP 워런 힐은 최근 영국 내 교도소의 인권 실태를 감시하는 독립감시위원회(IMB)로부터 최고 점수를 받았다.

그렇다고 HMP 워런 힐이 일명 '호화 감옥'은 아니다. 외관으로나 내부 시설로나 매우 '평범한' 감옥이다. 이곳이 '최고의 감옥'으로 꼽히게 된 건 바로 '갱생 문화' 덕분이다.

Image copyright Geography Photos/UIG via Getty Images
이미지 캡션 1982년 영국 서퍽에 지어진 HMP워런 힐

HMP 워런 힐의 소니아 월쉬 소장은 "(수감자들이) 공동체 안에서 안심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 싶었다"고 말했다.

정원이 258명인 HMP 워런 힐이 다른 교도소와 다른 점은 매우 사소한 부분에서 찾아볼 수 있다. '주민'과 '침실' 같은 명칭을 쓸 뿐만 아니라 죄수들을 존중하고 대화하며, 이해하려 한다.

또 석방된 죄수들에게 엽서를 보내는 등 인간적인 연락을 이어가기도 한다.

Image copyright 영국 법무부
이미지 캡션 소니아 월쉬는 주로 종신형과 무기징역을 받은 죄수들이 수감된 HMP 워렌 힐의 소장이다

월쉬 소장은 직원들과 죄수들의 관계는 "죄수들과 대화를 하고, 그들이 사회에 돌아갔을 때 발현할 수 있는 '위험 인자'를 파악하는 정상화 원칙과 위기관리가 핵심"이라며 "그들을 바깥 세상에 대비시키지 않으면 석방된 뒤 더 많은 피해자만 양상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죄수들을 주민이라고 부르는 것은 이미 교도소 내 상담원들이 사용하던 기법이라며, 이는 바깥세상과 유사한 환경을 만들어 주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 결과 HMP 워렌 힐엔 수감자들은 종신형이나 무기 징역을 선고받은 이들이 많음에도 불과하고 가석방률이 유독 높다. 실제로 지난해 130명의 죄수가 가석방 심의 위원회 앞에 섰고 이 가운데 105명이 가석방됐다. 다만 가석방 관리규정을 어겨 다시 교도소로 돌아오는 비중도 높았다.

HMP 워렌 힐의 '인도적 죄수 대우'에 대한 불만도 있다.

HMP 워렌 힐 인근에 위치한 홀슬리 베이(Hollesley Bay) 교도소의 전직 IMB 위원장인 페이스 스피어는 "단어를 바꾸는 것으로 교도소가 마치 일상적인 곳이라는 인식을 만들려고 한다"고 비판했다.

월시 소장은 죄수들을 '주민'으로 부르는 게 '나약한 접근'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지만 "호칭보다는 그들이 다시 범죄를 저지르는 것을 방지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