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우크라이나: 우크라이나와 러시아가 다시 전쟁을 벌일 수도 있을까?

러시아 해군 함선들이 우크라이나 군함들이 자국 영토에 침범했다고 비난한 후 이들을 요격했다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이미지 캡션 러시아 해군 함선들이 우크라이나 군함들이 자국 영토에 침범했다고 비난한 후 이들을 요격했다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간의 긴장이 다시 고조되고 있다. 러시아가 지난 25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군함 세 척이 자국 영해에 침범했다며 나포한 이후다.

우크라이나 군함들은 러시아가 2014년 병합한 크림 반도 연안을 항행 중이었다.

러시아는 이들 군함에 발포하였고 우크라이나 선원 6명이 부상당했다.

이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사이에 빚어진 최근의 위기가 어떻게 발생했으며 얼마나 심각한지를 설명한다.

무슨 일이 벌어졌나?

최근의 사건은 크림 반도와 러시아 사이에 있는 케르치 해협에서 발생했다.

25일 오전(현지시간) 우크라이나의 베르단스크, 니코폴 포함과 야나카파 예인선이 흑해의 오데사 항에서 아조프 해의 마리우폴로 항해하고자 했다.

Image copyright Reuters
이미지 캡션 케르치 대교 아래에 놓인 유조선이 아조프 해의 출입을 가로막고 있다

2003년 우크라이나와 러시아가 체결한 조약은 양국 선박의 자유로운 항행을 보장한다.

그러나 러시아는 최근 우크라이나 항구를 오가는 선박들을 검열하기 시작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선박들이 불법적으로 자국의 영해에 들어오고 있다고 비난한 후 케르치 해협의 교각 아래에 유조선을 놓았다.

케르치 해협은 양국이 공유하고 있는 아조프 해에 들어갈 수 있는 유일한 통로다.

러시아는 전투기 두 대와 헬리콥터 두 대를 해당 지역에 급파했다.

우크라이나 해군은 군함들이 해당 지역을 떠나려 하면서 공격을 받고 무력화됐다고 말했다. 선원 6명이 부상당했다고 우크라이나는 말했다.

이번 사건은 얼마나 심각한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군대가 공개적으로 분쟁을 일으킨 것은 근래 들어 처음이다.

Image copyright EPA
이미지 캡션 포로셴코 대통령은 계엄령이 우크라이나의 국방을 강화시킬 것이나 이것이 선전포고는 아니라고 말했다

현재 우크라이나 군은 동부 지역에서 러시아의 지원을 받는 분리주의자 반군과 싸우고 있다.

우크라이나 의회는 계엄령 선포 여부를 투표하기 위해 임시회를 열였다.

우크라이나 전군에는 완전 전투 대기 명령이 내려졌다.

그러나 우크라이나 대통령 페트로 포로셴코는 이 조치가 선전포고는 아니라고 말한다.

러시아는 2014년 크림 반도를 병합했고 올해 초 우크라이나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크림 반도와 러시아 남부를 잇는 케르치 대교를 건설했다.

양국의 입장은 어떻게 다른가?

우크라이나는 러시아에게 자국 군함이 마리우폴을 향해 가고 있다는 사실을 사전에 고지했으며 이번 나포가 "또다른 무장 공격 행위"라고 말한다.

Image copyright AFP
이미지 캡션 우크라이나는 아조프 해에 있는 자국 항구들을의 출입을 러시아가 제한하여 경제에 악영향을 미친다고 말한다

러시아는 한편 우크라이나가 "계획적 도발"을 했다고 비난한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의 최근 행보와 계엄령이 내년 3월로 예정된 대선에 영향을 미치기 위한 의도라고 추정한다.

계엄령은 정부에게 대중집회 제한, 언론 통제, 선거 연기, 그리고 국민들로 하여금 국방 시설 등에서 일하는 등 '사회적으로 필요한' 업무를 의무화할 수 있는 권한을 준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한다.

국제사회의 반응은?

지난 25일 우크라이나 키에프에 있는 러시아 대사관 앞에서 150명 가량이 집회를 열었고 일부는 화염병을 던졌다. 대사관 소속의 차량 최소 한 대에 불이 붙었다.

한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와 유럽연합은 둘 다 러시아에게 케르치 해협의 출입을 보장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의 성명을 냈다.

Image copyright Reuters
이미지 캡션 약 150명이 러시아 대사관 앞에서 집회를 열었다

유럽연합은 성명에서 러시아가 케르치 대교를 건설한 것이 "우크라이나의 주권과 영토 보전을 침해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26일(현지시간) 긴급회의를 열 것이라고 말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관계는 얼마나 심각한가?

일촉즉발의 상황이다. 2014년 3월 러시아가 크림 반도를 우크라이나로부터 병합한 지 한 달이 지난 후, 우크라이나 동부의 도네츠크와 루한스크에서 친러시아계 분리주의자와 우크라이나 군 사이에 전투가 벌어졌다.

이 무력분쟁으로 1만 명 이상이 살해됐다.

우크라이나는 러시아가 이 지역에 병력을 보내고 분리주의자 반군을 무장시킨다고 비난한다.

러시아는 이를 부인하나 러시아 국민들이 자원하여 반곤을 돕고 있다고 인정했다.

Image copyright AFP
이미지 캡션 러시아는 자국 군인이 아닌 자원자들이 우크라이나 동부에서 분리주의자 반군들을 돕고 있다고 말한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가 지난 3월 크림 반도에서 어선을 억류한 이후 케르치 해협에서 선박들을 검열하기 시작했다.

러시아는 검열 조치가 우크라이나 급진주의자들이 교량을 공격할 가능성이 있어 필요한 것이라 말한다.

그러나 포로셴코 대통령은 러시아의 검열이 자국의 경제에 타격을 입히고 있다고 말한다.

마리우폴에서 수출되는 철강 제품들은 우크라이나 수출액의 25%를 차지한다고 대통령은 지난 9월 워싱턴포스트에 말했다.

아조프 해 북부에 있는 우크라이나 항구 베르단스크와 마리우폴는 곡물과 철강 등의 제품 수출과 석탄 수입에 핵심적인 곳이다.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