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경제: '경제 개혁' 시작한 지 40년 맞은 중국의 현재 모습

중국돈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이미지 캡션 경제성장을 거듭하며 중국은 세계 2위 경제 대국이 됐다

아래는 영국 공영방송 BBC 뉴스의 한국어 라디오, BBC 코리아 방송의 2018년 12월 18일 보도입니다.

[앵커] 18일 중국 북경에선 개혁개방 40주년 경축 행사가 열렸습니다.

시진핑 주석은 "개방을 계속 확대해 나가겠다"면서도 "영원히 패권을 추구하진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케빈 킴 기자가 보도합니다.

사용 기기에서 미디어 재생이 지원되지 않습니다
BBC 코리아 방송의 2018년 12월 18일 보도- 경제 개혁 시작한 지 40년 맞은 중국

[기자]

18일 중국 북경 인민대회당에서는 중국의 개혁 개방 40주년을 자축하는 행사가 열렸습니다.

1978년 중국은 공식적으로 대중적 계급투쟁의 종결을 선언했고 개혁개방을 대내외적으로 천명했습니다.

당시 중국은 해안 도시들을 경제특구로 지정해 외국의 자본과 기술을 유치하는 데 힘썼고 사회주의 경제체제에서 시장경제체제로의 개혁 정책을 단행했습니다.

그 결과, 매년 연평균 10%가량의 경제성장을 거듭하며 비약적 발전을 이뤘습니다.

중국은 현재 세계 2위 경제 대국이 되었습니다.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이미지 캡션 덩샤오핑 전 주석의 유명 어록 "고양이가 검든 희든 그건 문제가 아니다. 쥐를 잘 잡는 고양이가 좋은 고양이다" 는 중국의 실용주의 노선을 잘 설명한다

중국 시진핑 주석은 개혁 개방을 계속 확대해나가겠다고 밝혔고 이 자리에서 중국을 빛낸 인물 100명을 하나하나 소개했습니다.

시진핑 주석은 또 마오쩌둥 때 시작한 개혁 개방은 자신의 집권기에 들어 새 시대에 진입했다고 강조했습니다.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이미지 캡션 시진핑 주석은 "개방을 계속 확대해 나가겠다"면서도 "영원히 패권을 추구하진 않겠다"고 말했다

현재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진행 중인 가운데 시진핑 주석은 "중국은 다자무역체제를 지지한다"면서,

"영원히 패권을 추구하지 않겠다"고 밝혀 일각에선 시진핑 주석이 미국을 의식하면서 중국 내부 결속을 꾀했다는 평가가 나왔습니다.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