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탐사선 촬영사진에서 드러난 화성의 '겨울왕국'

A picture of the Korolev crater on Mars released by the European Space Agency Image copyright ESA

겨울을 상징하는 장소로 여태까지 북극을 떠올렸다면 이제는 시야를 지구 밖으로 돌려보는 건 어떨까?

화성 탐사선이 최근 지구에 보낸 사진은 북극의 아성을 위협한다.

유럽우주기구(European Space Agency)의 화성 탐사선 '마스 익스프레스'가 촬영한 화성 북극 인근에 있는 코롤료프 분화구의 모습이 공개됐다.

길이 약 82km이며 1.8km 두께의 얼음이 채워져 있다.

'코롤료프'로 이름을 지은 이유는 세계 최초의 인공위성 스푸트니크 개발에 기여한 구소련의 로켓 과학자 세르게이 코롤료프를 기념하기 위해서다.

Image copyright ESA

'마스 익스프레스'는 유럽우주국이 다른 행성에 보낸 첫 탐사선이다. 2003년 6월 2일에 출발했으며 같은 해 12월 25일에 화성 궤도에 진입했다.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