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에 대해 잘 몰랐던 13가지 사실

여권 심사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여행 갈 땐 '꺼진 불도 다시 보자'는 심정으로 확인하고 또 확인해도 모자란 것이 바로 여권이다.

휴가를 망치지 않기 위해 전세계 수백만 명이 지금도 여권을 제대로 챙겼는지 확인하고 있을지 모른다.

해외여행의 필수품인 여권에 대해 당신이 몰랐을 13가지 사실을 소개한다.

1. 북유럽 여권에선 오로라를 볼 수 있다?

얼핏 보면 평범해 보이는 북유럽 스칸디나비아 지역 국가의 여권 속지.

그러나 이 여권을 펼쳐 자외선을 비추면 속지에 숨겨져 있던 오로라 문양이 모습을 드러낸다.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이미지 캡션 북유럽의 오로라 현상

2. 최초 여권의 증거는 성경책에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이미지 캡션 300년된 고문서

성경 느헤미야서는 페르시아의 아르탁세륵세스 1세 왕이 다른 나라 관리들에게 느헤미야가 유대로 가는 길까지 안전한 여행을 배려해 달라고 문서를 작성해 줬다는 기록이 있다.

이는 가장 오래된 여권으로 평가받고 있다.

3. 1차 세계대전 이전까지는 사진이 없었다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이미지 캡션 여권 사진은 비교적 현대에 들어서 도입됐다

1차 세계대전 이전까지는 여권에 사진이 없어도 됐다. 하지만 1차대전 기간 독일 간첩이 가짜 미국 여권을 가지고 영국에 들어온 사실이 알려진 이후부터 여권 사진이 도입된다.

4. 살 빼면 여권도 바꿔야 한다?

미국에서는 너무 많이 체중이 빠지거나 늘어난 경우 여권 사진을 다시 찍어야 한다. 또한, 성형 수술, 문신, 피어싱 등으로 얼굴 외모가 달라졌을 경우도 새 사진이 필요하다.

5. 가족사진도 여권 사진으로 가능했다?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이미지 캡션 가족 사진도 여권 사진으로 사용됐던 시절이 있었다

여권 사진이 도입된 초기만 해도 지금처럼 규정이 까다롭지 않았다. 심지어 가족 행사 때 찍은 단체 사진도 당사자만 나와 있다면 여권 사진으로 쓸 수 있었다.

6. 여권 만료 6개월 전 갱신해야

여권 만료 6개월 전에는 반드시 여권을 갱신해야 한다.

곧 만료되는 여권을 가지고 해외여행을 하면서 입국 심사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다.

특히, 대부분의 유럽 국가에서는 입국하고 나서도 90일간 유효한 여권을 입국 심사 때 요구한다.

7. 여권 없이 호주에 갈 수 있다?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호주 북동부 퀸즐랜드 지역을 통해 입국하면 여권이 필요 없다. 단, 파푸아 뉴기니의 9개 특별 구 주민들에게만 해당하는 얘기다.

이는 파푸아 뉴기니가 호주에서 독립 시 무여권 협정을 맺으면서 가능해졌다.

8. 바티칸은 입국 심사가 없다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이미지 캡션 세계에서 가장 작은 나라 바티칸 시국

세계에서 가장 작은 나라 바티칸 시국에는 입국 심사를 하는 곳이 없다. 하지만 교황에겐 바티칸 여권이 있고, 그는 바티칸 여권 1호를 가지고 다닌다.

9. 여권이 없는 미국인 얼마나 될까?

미국 국무부 자료에 따르면, 미국 시민 321,362,789명 중 121,512,341명 만이 여권을 가지고 있다.

10. 외국인에 여권을 판매한 국가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이미지 캡션 통가 여권

통가 정부는 외국인에게 여권을 하나당 2만 달러에 판매한 적이 있다.

2006년에 사망한 타우파하우 투포우 4세 왕이 집권 시 재정을 보충하기 위해, 비시민권자에게 통가 여권을 팔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11. 심심할 때는 핀란드와 슬로베니아 여권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이미지 캡션 19세기 플립북

만약 당신이 핀란드나 슬로베니아 여권 소지자라면 공항에서의 지루함을 달래줄 특별한 무기가 있다.

이들의 여권 속지엔 조금씩 다른 그림들이 있는데 페이지를 빠르게 넘기다 보면, 여권은 마치 만화책을 보는 것 같다.

12. 위조하기 가장 어려운 여권은?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이미지 캡션 니카라과 여권

니카라과 여권에는 홀로그램과 워터마크를 포함해 89개나 되는 각종 위조 방지 장치가 사용됐다.

그 결과, 니카라과 여권은 세계에서 가장 위조하기 힘든 것으로 알려져 있다.

13. 영국 여왕은 여권이 없다?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이미지 캡션 영국 여권은 영국 여왕의 이름으로 발행된다

영국의 퀸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은 해외여행 시 여권 걱정을 하지 않는다.

여왕은 영국에서 발행하는 모든 여권의 발행인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여왕의 기밀문서에는 여권이 사용된다.

이는 '여왕의 메신저'라고 알려진 기밀문서 배송 전담 요원을 통해 전 세계에 인편으로 보낸다.

여왕의 기밀문서 여권은 총 15개로 알려져 있다.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