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여성 30대 싱글에게 휴가 8일을 더 드립니다'

현재 중국의 20대 미혼 여성들은 "생 누(Sheng nu)" 혹은 "남은 여성들(left over women)"이라고 불리며 결혼에 대한 압박을 받는다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이미지 캡션 현재 중국의 20대 미혼 여성들은 "생 누(Sheng nu)" 혹은 "남은 여성들(left over women)"이라고 불리며 결혼에 대한 압박을 받는다

'여성, 30대, 싱글에게는 휴가를 8일 더 드립니다.'

한국의 설 명절과 같이 춘절은 중국의 최대 명절이다.

보통 중국 노동자들은 춘절을 맞아 7일의 연휴 기간을 보장받지만, 이들은 예외적으로 무려 15일의 연휴 기간을 보낼 수 있게 됐다.

사랑을 찾아서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이미지 캡션 이들은 여성들이 휴가 기간 동안 '짝'을 찾아 결혼할 수 있도록 '배려'하는 차원에서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얼마 전 중국 동부 도시 항저우의 한 학교에서 이례적으로 결혼하지 않은 여성 선생님들에 "사랑 휴가"를 제공했다.

이어 최근 같은 지역 두 회사에서도 30대 독신녀들에 "데이트 휴가"를 제공했다.

이들은 여성들이 휴가 기간 '짝'을 찾아 결혼할 수 있도록 '배려'하는 차원에서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중국의 20대 미혼 여성들은 '생 누(Sheng nu)' 혹은 '남은 여성들(left over women)'이라고 불리며 결혼에 대한 압박을 받는다.

이 같은 현상은 전문직 여성이 많아지면서 점차 심화하고 있다.

최근에는 중국 정부까지 나서 고령화 사회와 줄어드는 노동 시장 규모에 경각을 울리며, 이 같은 압박에 무게를 더하고 있다.

반면, '남은 여성들'의 저자 레타 홍 핀셔는 중국 정부가 20대 후반 미혼 여성들에 의도적으로 프레임을 씌우고 있다고 주장한다.

"이건 다 정부가 고학력 여성들을 결혼시키고 출산하게 만들려는 계획 일부에요."

출산율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이미지 캡션 중국 사회과학 아카데미는 최근 중국 인구가 앞으로 50년간 14억 명에서 12억 명으로 크게 줄어들 것이라고 발표했다

중국은 현재 줄어드는 출산율을 심각한 사회 문제로 보고 있다.

이 때문에 2015년에는 한 아이만 낳을 수 있도록 제한한 한 아이 정책도 폐지했지만, 2018년 출산율은 그 전해에 비해 20만 명이나 줄었다.

홍 핀셔는 중국이 남아 선호 정책으로 인한 성비 불균형에 신음하고 있다고 말했다.

"여성이 부족해요. 정부 공식 발표에 의하면 남녀가 3천만 명이나 차이 난다고 하더라고요."

중국 사회과학 아카데미는 최근 중국 인구가 앞으로 50년간 14억 명에서 12억 명으로 크게 줄어들 것이라고 발표했다.

출산율 저하는 고령화와 함께 국가의 공공 재정과 사회 복지 제도에 막대한 압력으로 작용할 수 있다.

반쪽 찾기

하지만 "데이트 휴가"의 실질적 효과에 대해 아직 밝혀진 바는 없다.

해당 휴가를 기획한 흥 레이 항저우 송챙 퍼포먼스사 인사팀 담당자는 이번 조치는 "바깥세상과 소통이 잦지 않은 여성 직원"에게 "다른 성별의 사람들과 교류할 기회와 시간을 제공하기 위해" 기획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러한 조치가 직원들에게 환영받고 있다고 더했다.

하지만 홍 핀셔는 데이트 휴가가 전혀 "효과가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건 여러 실험적 정책 중 하나일 뿐이라고 생각해요."

"정작 여성들은 결혼하거나 아이를 갖기 위해 서두르고 있지 않거든요."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