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리모: 아빠가 두 명인 쌍둥이 남매

사이몬과 그레엄 그리고 이란성 쌍둥이 알렉산드라와 칼더

생후 19개월 이란성 쌍둥이인 알렉산드라와 칼더.

엄마는 한 명 아빠는 두 명이다. 알렉산드라는 사이먼의 딸이고 칼더는 그레엄의 아들이다.

쌍둥이 남매는 어쩌다 아빠가 둘인 걸까?

4명의 부모, 3개의 나라, 그리고 2명의 아기

이미지 캡션 사이먼, 그레엄 그리고 대리모인 메그 스톤

아빠가 되고 싶다고 결심한 사이먼과 그레엄 버니 에드워즈는 넘어야 할 큰 산이 있었다.

각자의 배아로 체외 수정을 한 후 대리모에게 동시에 착상하게 하고자 했기 때문이다.

굉장히 길고 복잡한 과정이었고 우선 단계는 각자 수정을 할 난자를 찾는 것이었다.

사용 기기에서 미디어 재생이 지원되지 않습니다
무료로 대리모를 자처한 여성의 이야기

애초에 각각 다른 임신 과정을 통해 두 명의 아이를 갖고자 계획했으나, 소개 주선 단체의 도움을 받아 동시에 아이 두 명을 잉태할 수 있는 대리모 제공자가 있다는 정보를 알게 됐다.

사이먼과 그레엄은 둘 다 영국에 거주하지만, 도움을 얻고자 해외로 나갔다.

"실질적으로, 미국에서 익명의 난자 제공자를 구했어요." 라고 사이먼은 말했다. "가임 치료를 라스 베이거스에서 받았기 때문이죠."

캐나다인 대리모

이미지 캡션 사이먼은 자녀를 더 가질 수도 있다고 한다

추출된 난자를 두 그룹으로 나눈 후 하나는 사이먼의 정자로, 하나는 그레엄의 정자로 수정했다.

수정된 여러 배아는 검사를 마친 후 냉동 보관했고 가장 건강한 배아를 대리모에게 이식했다. 대리모는 캐나다에서 임신 과정을 겪었다.

즉, 배아의 생물학적 엄마는 한 명이고 아빠는 두 명인 것이다. 쌍둥이는 캐나다 여성 메그 스톤의 자궁에서 자랐다.

"캐나다의 법 체계를 선호하여 캐나다를 골랐죠"라고 사이먼은 말했다."

"영국과 상황이 비슷하죠, 매우 이타적이에요. 비즈니스가 아니죠."

영국으로 돌아온 두 아빠는 캐나다로부터 임신 소식을 기다렸다.

그리고 마침내 기다리던 전화를 받았다.

"수많은 감정이 머리를 스쳐갔죠"라고 그레엄은 말했다. "매우 기쁘고 황홀했습니다."

사이먼과 그레엄은 임신 과정을 멀리서만 지켜보다가, 출산 6주 전 캐나다로 향했다.

둘은 대리모와 좋은 관계를 유지하겠다는 생각이 확고했다. 둘뿐만 아니라 자녀들도 대리모와 유대감을 갖는 게 분명할 것이기 때문이었다.

둘은 더 많은 자녀를 가질 계획이 있을까?

사이먼은 "'절대'라고 절대 말하면 안되죠."라고 웃으며 말했다.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