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발사고: 중국 화학공단 사고로 최소 47명 사망

(캡션) 엄청난 규모의 폭발사고가 중국 톈자이 공단에서 일어났다 Image copyright Reuters
이미지 캡션 엄청난 규모의 폭발사고가 중국 톈자이 공단에서 일어났다

중국 화학공단에서 폭발사고로 사망자가 최소 47명이 숨지고, 90여 명이 크게 다쳤다.

농약을 생산하는 회사에서 시작된 불이 폭발사고로 번졌다.

중국 지진국에 따르면 폭발 사고 지역에서는 리히터 규모 2.2 크기의 지진이 감지될 정도로 강력한 폭발인 것으로 전해진다.

이번 폭발은 최근 중국 산업재해 중 가장 치명적인 사고로 분류된다.

폭발은 21일 오후 2시 50분(현지 시간)께 장쑤성 옌청시 톈자이 공사에서 일어났다.

Image copyright Reuters
이미지 캡션 현지 당국은 소방대원 등 외부 인력을 투입해 구조 작업을 벌이는 중이다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이미지 캡션 총 640여명의 부상자가 병원으로 이송됐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총 640여 명의 부상자가 병원으로 보내졌고, 이 중 여럿이 위독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미디어에 올라온 사고 당시 영상과 사진들을 보면, 붉은 불기둥이 솟고 검은 버섯구름이 피어올랐다. 사람들은 부상을 입고 건물들은 훼손됐다.

강력한 폭발에 사고 공장에서 멀리 떨어진 곳에서도 크고 작은 피해를 보았다.

폭발지역에서 3km 거리의 인근 공장의 직원은 대피하는 과정에서 지붕이 무너지고 창문과 문이 산산조각이 났다고 말했다.

사고 현장에서는 구조 작업이 계속 진행되고 있으며 현지 당국은 소방대원 등 외부 인력을 투입해 구조 작업을 벌이는 중이다.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이미지 캡션 폭발 사건의 원인은 아직 수사 중이다

안전관리가 부실하다 보니, 공장 화재부터 광산 사고까지 중국에서 산업재해는 자주 일어나는 사고이다.

지난해 11월에는 장자커우시에서 화합물을 싣고 가던 트럭이 폭발해 최소 22명이 사망하고 22명이 상처를 입었다.

7월에는, 사천시에 있는 화학 공장에서 폭발이 나 13명이 사망했다.

2015년 톈진 폭발사고로 160명 이상이 사망하고 100여 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이번 폭발 사건의 원인은 아직 수사 중이다.

이미지 캡션 장쑤성 옌청시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