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남 암살: 베트남 여성 용의자에 살인죄 아닌 상해죄 적용

(캡션) 흐엉에게 상해가 아닌 살인죄가 적용됐다면, 사형을 선고받았을 것이다 Image copyright EPA
이미지 캡션 흐엉에게 상해가 아닌 살인죄가 적용됐다면, 사형을 선고받았을 것이다

김정은 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됐던 베트남 여성에 살인 혐의가 아닌 상해 혐의가 적용됐다.

말레이시아 고등법원은 위험 물질을 이용해 김정남에게 상해를 입힌 혐의로 도안 티 흐엉에게 징역 3년 4개월을 선고했다.

2017년 2월 구속된 흐엉은 이르면 올해 5월 풀려날 것으로 예상된다.

흐엉에게 상해가 아닌 살인죄가 적용됐다면, 사형을 선고받았을 것이다.

2017년 2월 13일, 김정남은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얼굴에 신경작용제(VX)를 맞고 사망했다.

이번 판결로 아무도 김정남 살인사건의 책임을 물을 수 있는 범인이 나오지 않았다.

앞서 지난 11일 말레이시아 검찰은 같은 혐의로 재판을 받던 인도네시아 출신 피고인 시티 아이샤를 예고 없이 공소 취소로 석방한 바 있다.

당시 같은 처지였던 아이샤가 석방되고 흐엉의 공소는 취소되지 않아 큰 충격을 받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이미지 캡션 당시 같은 처지였던 아이샤는 석방되고 흐엉의 공소는 취소되지 않았다

두 여성은 모두 살인 혐의를 부정하고 당시 행동이 몰래카메라 리얼리티 프로그램의 일부인 줄 알았다고 주장해왔다.

BBC의 동남아시아 특파원인 조나단 헤드는 월요일의 판결은 흐엉에게만 재판을 계속한 것이 불공정하다는 비난에서 벗어나게 될 수 있는 명분을 만들어줬다고 평가했다.

사용 기기에서 미디어 재생이 지원되지 않습니다
김정남 살인 용의자 시티 아이샤 BBC 인터뷰

하지만 흐엉과 시티를 모두 석방함으로써, 말레이시아는 이들이 정확히 어떻게 누구와 연루되었는지 등을 조사할 기회를 잃었다는 지적도 있다.

한편, 북한은 해당 사건과 무관하다고 강력하게 주장하고 있지만, 이들과 공모한 혐의를 받는 북한 용의자 4명은 암살 당일 곧바로 말레이시아를 출국했다.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