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르담 대성당: 불길에 휩싸인 랜드마크(사진)

대규모 화재가 파리의 랜드마크인 노트르담 대성당을 휩쓸어 첨탑과 지붕이 무너졌다.

스테인드글래스와 가고일 부조 등으로 널리 알려진 12세기 성당인 노트르담의 화재를 잡기 위해 소방관들이 주변을 둘러쌌다.

파리 시민들과 관광객들은 현장 주변에서 불길을 바라보았다.

Image copyright Reuters
이미지 캡션 성당의 첨탑은 빠르게 불길에 휩싸였다
Image copyright AFP
이미지 캡션 작년에 촬영된 첨탑의 모습(왼쪽)과 화재 발생 후의 모습
Image copyright Reuters
Image copyright AFP
Image copyright EPA
Image copyright AFP
Image copyright AFP
Image copyright AFP
이미지 캡션 소방관들이 화재 진압 중이다
Image copyright Reuters
이미지 캡션 불길은 멀리서도 관측될 정도였다
Image copyright AFP/GETTY
Image copyright AFP
이미지 캡션 상징적인 건물의 화재로 인한 프랑스 국민들의 충격은 크다
Image copyright AFP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