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지서 220km' 바다 한가운데에서 구조된 개 사연

석유굴착 노동자들이 태국의 해변에서 220km가량 떨어진 곳에서 개를 구조했다.

지난 12일, 굴착 플랫폼 근처에서 굉장히 지친 상태로 수영하고 있던 강아지를 작업 중 발견한 것이다.

개가 어떻게 바다 한가운데까지 혼자 수영을 해서 갔는지 아직까지 밝혀진 것은 없다. 항해 중이던 다른 배에서 떨어진 것이 아닐까 하는 추측이 나왔다.

(캡션) 바다 한가운데 수영을 하고 있던 개를 석유 굴착자들이 구조했다 Image copyright ViralPress
이미지 캡션 바다 한가운데 수영을 하고 있던 개를 석유 굴착자들이 구조했다

개를 구조한 노동자들은 개에게 "생존자"라는 뜻을 가진 "분로드"라는 이름을 선물했다.

(캡션) 분로드는 3~5살 사이라고 추정된다 Image copyright ViralPress
이미지 캡션 분로드는 3~5살 사이라고 추정된다

구조 당시 분로드는 탈수 상태였으며, 음식과 물이 필요했다.

(캡션) 분로드는 굴착 플랫폼에서 회복기간을 보냈다 Image copyright ViralPress
이미지 캡션 분로드는 굴착 플랫폼에서 회복기간을 보냈다
(캡션) 바다에서 오랜 시간 있었던 분로드는 생수가 필요했다 Image copyright ViralPress
이미지 캡션 바다에서 오랜 시간 있었던 분로드는 생수가 필요했다

구조 이후 굴착 플랫폼에서 생활하며 분로드는 건강을 되찾았다.

(캡션) 구조 이후 굴착 플랫폼에서 지내며 분로드는 회복했다 Image copyright ViralPress
이미지 캡션 구조 이후 굴착 플랫폼에서 지내며 분로드는 회복했다
(캡션) 목욕 후 소금기가 다 빠진 분로드 Image copyright ViralPress
이미지 캡션 목욕 후 소금기가 다 빠진 분로드

소금이 털에 남아 목욕이 필요했던 분로드가 긴 목욕을 마치고 낮잠을 자고 있다.

(캡션) 바다를 바라보고 있는 분로드 Image copyright ViralPress
이미지 캡션 바다를 바라보고 있는 분로드

구조 과정은 비교적 평화로웠다고 전해진다.

(캡션) 유조선에 옮겨지는 분로드 Image copyright ViralPress
이미지 캡션 유조선에 옮겨지는 분로드

분로드는 플랫폼을 지나가던 유조선에 옮겨져 태국의 동물 병원으로 옮겨졌다.

(캡션) 병원에서 검사를 받고 있는 분로드 Image copyright ViralPress
이미지 캡션 병원에서 검사를 받고 있는 분로드

병원에 도착했을 때 분로드의 상태는 좋았던 것으로 전해진다.

(캡션) 육지에 도착한 이후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분로드 Image copyright ViralPress
이미지 캡션 육지에 도착한 이후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분로드
Presentational white space

All images subject to copyright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