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생 직후 땅에 묻힌 아기 구한 강아지

'핑퐁'이라는 이름의 개는 반 농 캄 마을의 한 들판에서 땅을 파고 짖기 시작했다 Image copyright Khaosod
이미지 캡션 '핑퐁'이라는 이름의 개는 반 농 캄 마을의 한 들판에서 땅을 파고 짖기 시작했다

태국 북부에서 출생 직후 10대 어머니에 의해 땅에 묻아기를 개가 구출한 사연이 화제다.

'핑퐁'이라는 이름의 개는 반 농 캄 마을의 한 들판에서 땅을 파고 짖기 시작했다.

이를 이상히 여긴 주인이 그 장소에 가보니 한 아이의 다리가 땅 밖으로 빠져나와 있었다.

주인은 아기를 구한 뒤 병원에 신고했다.

아기는 임신 사실을 숨기려 했던 15살 어머니가 땅에 묻고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Image copyright Khaosod
이미지 캡션 가해자의 부모는 아이를 대신 양육하기로 했다

핑퐁의 주인 우사 니사이카는 핑퐁이 어릴 적 교통사고로 인해 다리 한쪽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지역 신문을 통해 핑퐁이 언제나 충성스러운 개였다고 말했다.

"제가 들판에 나가 농사일을 할 때면 언제나 저를 도와주러 와요. 온 마을의 사랑을 받고 있죠. 놀라운 일이에요."

15살 어머니는 살인미수 및 영아유기 혐의로 현재 기소된 상태다.

당국은 현지 언론을 통해 어머니가 부모님과 심리상담가의 도움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그가 행동을 후회하고 있다고 말했다.

가해자의 부모는 아이를 대신 양육하기로 했다.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