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에라리온 여성의 이야기... "그는 내게 성관계 값으로 600원을 줬어요"
사용 기기에서 미디어 재생이 지원되지 않습니다

성매매: 거리로 나설 수밖에 없었던 시에라리온 여성의 이야기

시에라리온에는 여성 30만 명이 성매매에 종사한다.

마리아마는 14살 때 생계를 위해 거리로 처음 나섰다고 말한다.

몇몇 남성들은 관계 이후 약속한 값을 주지 않는다. 항의하면 마리아마의 몸과 얼굴을 때렸다.

관계를 가지면 보통 5만 레온(6000원)을 받지만 콘돔 값(3000원)을 빼면 얼마 남지 않는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