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기 난사: 미국 버지니아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로 11명 사망

총기 난사로 부상을 입은 사람들은 현지 병원으로 옮겨졌다 Image copyright Reuters
이미지 캡션 총기 난사로 부상을 입은 사람들은 현지 병원으로 옮겨졌다

미국 버지니아주 정부 청사에서 지난달 31일 벌어진 총기 난사로 11명이 죽고 6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경찰 당국이 말했다.

경찰은 용의자가 버지니아 비치 시에서 오래 근무한 현직 공무원이며 공공건물에서 무차별 사격을 했다고 말했다.

아직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이 총격범은 경찰에게 사살됐다.

경찰 한 명이 방탄조끼에 총을 맞고 부상을 입었다.

총격이 어떻게 발생했나?

31일(현지시간) 오후 4시경 버지니아 비치 시청에서 총격이 발생했다는 보고가 나왔다.

경찰은 시 정부 청사가 모여있는 이 구역을 폐쇄했고 직원들은 대피했다.

"사람들이 엎드리라고 비명을 지르는 걸 들었어요." 해당 건물에서 일하고 있던 직원 미건 밴턴은 현지 방송사에 말했다.

다른 직원은 총소리를 들었지만 그 소리가 근처에서 벌어지는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다고 AP통신에 말했다.

Image copyright Reuters
이미지 캡션 총격은 버지니아 비치 시청의 2번 건물에서 발생했다

"경찰이 적시에 우리에게 경고를 줘서 정말 다행이에요. 10분만 더 늦었더라면 모르고 바깥으로 나왔을 거에요." 셰일라 쿡은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총격범이 현장에서 경찰관들에게 총기로 반격했으며 그 과정에서 사살됐다고 말했다.

경찰은 총격범이 단독으로 행동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희생자들에 대해 알려진 것은?

경찰은 사망한 11명의 신원을 공개하지 않았다.

경찰 1명을 포함해 적어도 6명이 부상당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부상이 얼마나 심한지는 확실치 않다.

총격을 받은 경찰은 총알이 방탄조끼에 맞아 살아남았다고 경찰 관계자는 기자들에게 말했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 사건에 대해 브리핑 받았다고 백악관 대변인이 전했다.

이미지 캡션 사건이 발생한 버지니아 주 버지니아 비치 시의 위치

버지니아 비치는 버지니아 주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도시로 44만 명가량이 거주하고 있다.

미국의 총기 사건 기록소에 따르면 이번 사건은 2019년 미국에서 150번째로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이다.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