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집권당 정치인 고양이 얼굴로 기자회견...페북 라이브 방송 실수

페이스북 라이브 중 샤우카트 유사프자이 장관 얼굴에 고양이 필터가 나타났다 Image copyright PTI PARTY'S FACEBOOK
이미지 캡션 페이스북 라이브 중 샤우카트 유사프자이 장관 얼굴에 고양이 필터가 나타났다

파키스탄의 한 정치인이 페이스북 라이브로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고양이 얼굴로 변해 화제다.

파키스탄 북서부 카이베르파크툰크와주의 샤우카트 유사프자이 장관은 지난 14일 기자회견을 했다. 하지만 페이스북 라이브로 진행하다 실수로 고양이 필터 화면이 나타났다.

당시 페이스북에서 기자회견을 지켜보던 이들은 순간 그의 얼굴이 고양이로 변하자 즉시 댓글을 남겼다.

화면 속에서 유사프자이 장관은 분홍색 귀와 고양이 수염을 단 모습으로 관계자들 사이에서 발언하고 있다.

나중에 그 사실을 안 유사프자이는 단순한 "실수였다"며, 너무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말라고 말했다.

또 "나만 그런 건 아니라 내 옆에 앉은 다른 두명도 고양이가 됐다"고 AFP 통신에게 밝혔다.

당시 기자회견 영상은 파키스타의 테흐리크-에-인사프(PTI) 정당의 페이스북에 게재됐다가 몇 분 만에 삭제됐다.

테흐리크-에-인사프(PTI) 정당은 카이베르파크툰크와 주의 운영을 맡고 있다.

Image copyright AFP
이미지 캡션 수습에 나섰지만 고양이로 변한 모습은 캡처돼 소셜미디어에 퍼졌다

문제의 고양이 필터는 정당 관계자가 '실수'한 것으로 보인다.

PTI 정당은 "앞으로 이러한 일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필요한 조처를 했다"고 밝혔다.

정당이 빠르게 수습에 나섰지만, 고양이로 변한 유사프자이의 모습은 이미 캡처돼 소셜미디어에 퍼졌다.

한 페이스북 사용자는 "이 보다 더한 건 없을 걸, 카이베르파크툰크와 정부가 고양이 필터로 페이스북 라이브를 했어"라고 소개했다.

또 다른 사용자는 "각 전세계 의회들도 고양이 필터를 사용해 의회 절차를 진행하는 것을 제안합니다. 영국 의회부터 도입해주세요"라고 남겼다.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