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드라얀 2호: 인도의 달 탐사선 기술 문제로 발사 연기

찬드라얀 2호는 이날 인도 동부 해안에서 오전 2시 51분 발사될 예정이었다 Image copyright ISRO
이미지 캡션 찬드라얀 2호는 이날 인도 동부 해안에서 오전 2시 51분 발사될 예정이었다

인도의 두 번째 달 탐사선의 발사가 예정 시간 약 1시간을 앞두고 중단됐다.

15일(현지시간) 발사 카운트다운 56분 전 "기술적 문제가 발사체 시스템에서 발견됐다"고 인도의 우주기구는 밝혔다.

찬드라얀 2호는 이날 인도 동부 해안 스리하리코타의 사티쉬 다완 발사장에서 오전 2시 51분 발사될 예정이었다.

인도 우주 당국은 곧 새로운 발사일을 추후 공개할 예정이다.

인도의 달 탐사 계획

약 1억 5000만 달러(약 1769억 원)가 들어간 찬드라얀-2호는 처음으로 달의 남극에 착륙할 계획이다.

찬드라얀-2호는 달의 표면을 관찰해 물과 광물의 흔적 등을 알아낼 계획이다.

이번 발사가 성공하면 인도는 달 착륙 탐사선을 보낸 4번째 국가가 된다.

지금까지 미국, 구소련, 중국이 달에 탐사선 보냈다.

인도 우주연구기구(ISRO)의 K. 시반 국장은 이번 달 탐사선이 "지금까지 우주기구가 수행한 임무중에 가장 어려운 임무"라고 밝혔다.

ISRO는 달 착륙선과 이동탐사 로봇을 세계 최초로 달의 남극 지역에 착륙시킬 계획이다. 지금까지 모든 달 착륙선은 적도나 북반구에만 착륙했다.

인도는 앞서 지난 2008년 첫 달 탐사선 찬드라얀 1호를 발사하는 데 성공했다. 찬드라얀 1호는 달 표면에 탐사선을 착륙시키지는 않았지만, 달의 주위를 돌며 대기와 표면을 분석했다.

인도 당국은 찬드라얀 2호를 자체 개발한 GSLV-MK-3 발사체로 쏘아 올릴 예정이다.

찬드라얀 2호는 총 무게가 2379kg에 달하며 궤도선, 착륙선, 무인 탐사 로봇(로버)으로 구성된다.

가장 무게가 많이 나가는 달 궤도선은 약 1년간 달 상공 200km 궤도를 비행하며 달 표면을 관찰할 예정이다.

착륙선 '비크람'은 달에 연착륙해 이동 탐사 로버를 내려놓는다. 무게 27kg의 무인탐사 로버 '프라그얀'은 착륙선 반경 1km 내에서 이동할 수 있으며, 약 14일간 달의 남극 표면을 관찰해 모은 자료를 지구에 보낼 예정이다.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