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스틱: 포장재를 없앤 영국의 한 슈퍼마켓

영국 슈퍼마켓 웨이트로스가 매장에서 포장재 사용을 획기적으로 줄이기로 했다.

"개인 포장 용기를 가져오세요."

포장재를 없애려는 이 슈퍼마켓의 실험은 지난 6월 영국 옥스퍼드의 한 매장에서 시작됐다. 파스타, 와인, 냉장 과일 등을 사려는 고객들은 식품을 담아갈 개인 용기를 직접 가져와야 했다.

슈퍼마켓이 쓰레기를 줄이겠다며 200가지 넘는 제품을 더 이상 포장하지 않은 채 판매하기로 한 것이다. 소비자들은 가정에서 사용하는 플라스틱 밀폐용기나 공병 등을 가져와 필요한 만큼 계량해 구매했다.

반응은 뜨거웠다. 이에 힘입어 웨이트로스는 이 정책을 첼트넘, 애빙던, 월링포드 매장으로 확대하겠다고 발표했다.

포장재가 없는 제품으로는 줄기가 잘린 장식용 생화와 과일, 채소, 맥주, 렌틸콩, 쿠스쿠스, 각종 씨앗류, 냉동 과일 등이 있다.

웨이트로스 대변인은 "고객들의 피드백이 엄청나게 긍정적이었다"면서 포장하지 않은 제품들이 포장재가 있는 상품 판매량을 따라잡았다고 말했다.

이미지 캡션 플라스틱 포장 제품이 쌓여있던 진열대는 이제 종이 상자들이 접수했다

옥스포드 매장도 시험 종료일이었던 8월 18일 이후까지 연장해서 운영할 계획이다.

웨이트로스와 파트너사 담당자 토르 해리스도 "고객 및 제품 공급처와 함께 일하면서 포장재 줄이기 정책을 더욱 확산시키고 발전시켜갈 것"이라고 말했다.

두 가지 실패한 요소도 있다. 직원들이 고객을 위해 채소를 준비하던 주방, 상자를 대여해주는 옵션은 새로 시도되는 매장에서 사라진다.

웨이트로스는 이번 시험으로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였다. 이뿐 아니라 매장에 들이는 제품을 대량으로 포장하거나 재사용할 수 있는 방식으로 포장해 비용을 절감했다.

지속가능성 담당자는 이 정책이 끼칠 영향을 제대로 내다보기 위해 이번 시도에 대한 전반적인 반응을 분석했다.

캠페인단체 플라스틱플래닛의 공동설립자 시안 서더랜드는 "더 이상 대중에게만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에 대한 책임을 물을 순 없다"고 말했다.

"브랜드와 소매 업체는 고객에게 더 나은 선택, 죄책감을 느끼지 않는 쇼핑의 새로운 방식을 제공하기만 하면 됩니다."

이미지 캡션 리필 코너에는 가정에서 주식처럼 먹는 식품들로 가득하다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