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화재: '브라질 우림지대 급속도로 파괴되고 있다'

올해 아마존 지역에서 발생한 산불 사고는 현재까지 7만2000회 이상이다 Image copyright Reuters
이미지 캡션 올해 아마존 지역에서 발생한 산불 사고는 현재까지 7만2000회 이상이다

올해 브라질 아마존 열대우림에서 발생한 화재 사고가 역대 최대 수치라는 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브라질 국립우주연구협회는 위성 자료를 근거로 2018년과 비교했을 때 화재 발생률이 83%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조사 결과 발표는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삼림파괴 데이터를 두고 해당 협회와 논쟁을 벌이다가 협회장을 해고한 지 불과 몇 주 만에 이루어졌다.

지난 월요일 상파울루에선 화재로 발생한 연기 때문에 대규모 정전사태가 발생하기도 했다.

상파울루에서 약 2700km 떨어진 혼도니아 지역에서 화재가 발생했는데 바람을 타고 연기가 이동해 약 한 시간 정도 정전 사태를 초래한 것.

환경보호 활동가들은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벌목꾼과 농장주들에게 벌목 행위를 부추겼다며 이번 사태에 책임이 있다고 비판했다.

아마존에서 화재가 발생하는 이유는?

브라질 국립우주연구협회는 아마존에서 발생한 화재 사고는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약 7만2000회라고 밝혔다. 이는 2013년 집계를 시작한 이래 최고 수치다. 지난 목요일부터 현재까지 발생한 화재 사고만 약 9500회라고 덧붙였다.

위성 사진을 살펴보면 브라질의 최북부 지역 호라미아가 어두운 연기로 덮여있는 걸 확인할 수 있다. 인근 주인 아마조나스주는 화재로 비상사태를 선포하기도 했다.

브라질에선 건기에 화재가 자연적으로 발생하기도 하지만, 종종 목축업자들이 목축지 마련을 위해 불법적으로 삼림을 태우기도 한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조사 결과를 무시해왔다.

"농장주들이 토양을 개선하기 위해 불을 지피는 '퀘이마다' 기간이었다."

"예전엔 나를 톱날 대장이라고 부르더니 이젠 아마존을 불태우는 '네로 황제'라고 부른다."

Image copyright Reuters
이미지 캡션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환경정책은 과학자들로부터 비판받아 왔다

그러나 브라질 국립우주연구협회는 퀘이마다 기간임을 고려하더라도 이번 조사 결과 수치는 전년 동시기 대비보다 높다고 지적했다.

협회 연구원인 알베르토 세저는 "올해 아마존 지역 기후는 이례적이지 않습니다. 강수량도 평균치 이하였죠"라고 로이터 통신에 말했다.

"건기가 화재 발생 및 확산 위험이 큰 건 사실입니다. 하지만 불을 지피는 건 '인재'입니다. 의도하든 아니든 말이죠."

세계자연기금 대표 히카르도 멜로는 이번 화재가 "삼림파괴의 결과"라고 주장했다.

사용 기기에서 미디어 재생이 지원되지 않습니다
우림지대가 지구온난화를 막을 수 있을까?

보우소나루 집권 이후 삼림파괴 악화

보우소나루 대통령 집권 이후 산불 발생이 증가함에 따라 그의 환경 정책에 대한 비판도 증가하고 있다. 과학자들은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1월 집권을 시작한 이후 아마존 지역에서 삼림파괴가 빠른 속도로 이루어졌다고 말한다. 그의 환경정책은 환경보단 개발을 중시하고 있다는 지적도 따른다.

세계에서 가장 큰 우림지대인 아마존은 지구 온난화를 늦춰 줄 주요 버팀목이다.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