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피닝 챔피언 꿈꾸는 13살 소년
사용 기기에서 미디어 재생이 지원되지 않습니다

스피닝: 챔피언 꿈꾸는 13살 소년

13살 자미어는 남아공 최고의 스피닝 레이서가 되고자 한다.

다행히 자미어에겐 최고의 스승이 있다. 바로 현 챔피언인 자미어의 아버지.

13살이라고 믿기지 않을 실력을 가진 자미어의 스피닝 묘기를 영상에 담아봤다.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