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자 빈 라덴: 트럼프가 오사마 빈 라덴의 아들이 사망했음을 확인했다

함자 빈 라덴은 아버지의 뒤를 이어 알카에다의 차기 지도자가 될 것으로 여겨졌다 Image copyright CIA
이미지 캡션 함자 빈 라덴은 아버지의 뒤를 이어 알카에다의 차기 지도자가 될 것으로 여겨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알카에다의 창설자 오사마 빈 라덴의 아들 함자 빈 라덴이 미군의 공격으로 사망한 것이 확인됐다.

지난달 미국 언론들은 정보기관 관계자를 인용, 그가 공습으로 숨졌다고 보도했다.

함자 빈 라덴은 2년 전 미국에 의해 공식적으로 국제 테러리스트로 지정됐다.

그는 아버지의 잠재적 후계자로 여겨졌다. 그는 30세 가량으로 추정되며 미국과 다른 나라에 대한 공격을 촉구한 바 있다.

"고위급 알카에다 조직원이자 오사마 빈 라덴의 아들인 함자 빈 라덴는 아프가니스탄/파키스탄 지역에서 미국의 대테러 작전으로 사망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 성명에서 말했다.

"함자 빈 라덴의 사망은 알카에다로부터 중요한 리더십을 빼앗고 그의 아버지와의 상징적 연결을 끊을 뿐만 아니라 알카에다 내의 중요한 작전 행위들을 어렵게 만듭니다."

이 성명은 문제의 작전이 언제 이뤄졌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올해 2월까지 미국 정부는 그를 포획할 수 있는 정보에 대해 현상금으로 100만 달러를 제시했다.

사용 기기에서 미디어 재생이 지원되지 않습니다
함자 빈 라덴의 결혼식 장면이 담긴 영상이다

함자 빈 라덴은 차기 알카에다 지도자로 여겨졌다. 지난 8월 그가 2년에 최근 2년 사이에 실시된 군사 작전으로 사망했으며 여기에 미국 정부가 개입해 있다는 보도가 나왔으나 정확한 일자는 불분명했다.

알카에다란 무엇인가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이미지 캡션 2001년 아프가니스탄 카불에서의 오사마 빈 라덴
  • 1980년대 후반 아프가니스탄을 침공한 소련군을 쫓아내기 위해 미국의 지원을 받는 아프간 무자헤딘에 아랍 각지에서 의용군들이 가담하면서 부상하기 시작했다
  • 오사마 빈 라덴은 의용군을 돕기 위해 단체를 만들었고 이는 이후 알카에다('기지')란 이름으로 알려졌다
  • 그는 1989년 아프간을 떠났다가 1996년 수천 명의 외국 무슬림들에게 군사훈련을 시키기 위해 돌아왔다
  • 알카에다는 미국인과 유대인 그리고 그들의 동맹에 대해 '성전'을 선포했다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