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자니아에서 수중 프로포즈하다 익사한 미국 남성

웨버의 연인 안톤은 휴대전화 카메라로 프로포즈를 촬영했다 Image copyright Kenesha Antoine
이미지 캡션 웨버의 연인 안톤은 휴대전화 카메라로 프로포즈를 촬영했다

연인과 함께 탄자니아로 여행을 간 미국 남성이 수중에서 청혼하다 익사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미국 루이지애나주 출신 스티븐 웨버와 그의 연인 케네샤 안톤은 바다 한가운데에 위치한 오두막 형 숙박시설인 만타리조트에 묵고 있었다. 이 리조트 방은 사방이 유리로 지어져 열대 바닷속 모습을 감상할 수 있는 숙소로 잘 알려져 있다.

웨버와 안톤은 수심 10m에 위치한 수중 방에서 4일간 묵을 예정이었다. 이 시설의 1박 비용은 1,700달러(약 202만원)이다.

Image copyright The Manta Resort
이미지 캡션 수심 10m에 위치한 이 수중 방의 1박 비용은 1700달러(약 202만원)이다

해당 영상에는 웨버가 물안경과 오리발을 끼고 잠수를 한 상태에서 안톤에게 청혼하는 모습이 담겨있다. 물속에서 웨버는 창문을 통해 여자친구에게 자필로 쓴 편지를 보여주며 청혼했다.

편지에는 "내가 당신을 얼마나 사랑하는지 얘기하다가는 숨을 더 참을 수 없을 것 같아. 하지만 당신의 모든 것을 사랑해. 당신과 매일 더 깊게 사랑에 빠지고 있어!"라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안톤은 휴대전화 카메라로 이 모습을 촬영했다.

Image copyright Kenesha Antoine on Facebook
이미지 캡션 잔지바르 현지 경찰은 웨버의 사망 정황 및 사인을 조사 중이다

안톤은 페이스북에 해당 영상과 함께 "웨버가 깊은 곳에서 올라오지 못했다"라고 전하며, "청혼에 대한 나의 답을 듣지 못하고 떠났지만, 수백 번 물어도 내 답은 '좋아'일 것"이라고 적었다.

"잔인한 운명의 장난으로 인생에서의 최고의 날이 최악의 날로 바뀐 그 날, 우리는 함께하는 삶의 시작을 축복하지 못했다. 하지만 여행 동안 우리는 마치 아이처럼 너무 행복한 시간을 보냈고, 우리가 최고의 경험을 했다는 것을 마음에 새기려고 노력 중이다."

Image copyright Kenesha Antoine on Facebook
이미지 캡션 스티븐 웨버와 그의 연인 케네샤 안톤은 꿈에 그리던 여행을 함께 즐기고 있었다

만타리조트는 BBC에 "수중에 있는 방을 나서 프리 다이빙을 시도한 웨버가 비극적으로 익사했다"라고 19일 전했다. 이후 성명을 통해 "만타리조트에서 9월 19일 발생한 사망사고와 관련해 깊은 유감의 뜻을 표한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리조트의 CEO인 매튜 서스는 이번 죽음으로 "모두가 큰 충격을 받았다"라고 말하며 "물에 이상이 있다"라는 신고가 들어왔을 때 리조트 직원들이 즉각 대응했지만, 사건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 늦은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미국 국무부는 탄자니아에서 자국 남성이 사망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