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시위: '200만 vs. 5만' 시위 참여자 추산은 왜 이렇게 차이날까?

지난 28일 서울 서초동에서 열린 '검찰 개혁 촛불 문화제' Image copyright 뉴스1
이미지 캡션 지난 28일 서울 서초동에서 열린 '검찰 개혁 촛불 문화제'

200만 명 vs. 5만 명. 지난 28일 서울 서초동에서 열린 '검찰 개혁 촛불 문화제'에는 서초역 사거리를 중심으로 대규모 인원이 집회로 모였다.

집회를 주최한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는 '제7차 검찰 개혁 촛불문화제'에 10차선 대로가 꽉 차는 등 200만 명이 왔다고 추산했다.

하지만 야당 등 반대 진영에서는 최대 참가 인원이 5만 명 정도라고 반박했다.

자유한국당 박성중 의원은 그 다음 날 기자회견을 열고 시위 현장에 "'조국 사퇴' 시위대도 섞여 있었고 '서리풀 축제' 참여한 시민들이 혼재돼 있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경찰은 지난 2017년 1월부터 정치적으로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며 집회 인원을 발표하고 있지 않다.

집회 참가자 수를 두고 과거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집회에서 크게 논란이 벌어졌었기 때문이다.

2016년 12월 3일 당시 대규모로 벌어졌던 탄핵집회의 경우 주최 측은 서울에서 170만 명, 다른 지역에서 62만 명이 모여 총 232만 명이 참여했다고 밝혔다. 반면 경찰 측은 서울에서 23만 명, 지역에서 10만 명으로 전국적으로 42만 명이 모였다고 집계했다.

참여자 집계 추산 방법은?

콘서트나 영화 관객은 티켓 판매 수를 측정하면 되지만, 불특정 다수가 운집하는 시위나, 해수욕장 피서객, 월드컵 거리 응원 등은 참석 인원을 파악하기 어렵다.

그러다 보니 같은 현장을 두고도 실제 참여 추정치가 극적으로 벌어지기도 한다.

추산 방법을 어떻게 적용하느냐에 따라 결과도 차이가 나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언론은 대체로 주최 측 추산과 경찰 추산치를 함께 명시한다.

과거 경찰이 전통적으로 집회 규모 파악에 사용했던 방식으로는 '페르미 기법'이 꼽힌다.

특정 시점 최대 인원을 추산하는 기법인데 일본, 독일, 이탈리아 등에서 사용됐다.

1평 즉 3.3제곱미터당 시위 인원이 몇 명인지를 추산한 뒤 시위가 열린 공간에 적용하는 방식이다.

1평 안에는 대개 성인을 기준으로, 앉으면 5~6명, 서 있으면 9~10명이 모여있다고 본다. 평균치는 8명인데 시위 현장에 따라 평당 밀집도를 1~10으로 다양하게 계산한다.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이미지 캡션 제이콥스 방식이 처음 도입된 미국 베트남전 반대 집회 시위

이 외에 미국이나 대만 등에서는 '제이콥스 기법'을 사용했다.

찍힌 사진을 토대로 단위 면적당 인원을 손으로 실셈해서 나온 일정한 단위 면적당 밀도를 고정값 형태로 제시해서 시위장 크기에 적용해보는 방식이다.

하지만 이런 방식들은 '한 시점'만으로 규모를 파악했기 때문에 집회에 참여했다가 중간에 돌아간 사람 등 유동성을 고려하지 않아 축소된 측면이 있다.

한편, 집회 주최 측은 대체로 시간의 흐름을 더한 누적인원, 즉 '연인원 집계방식'을 사용한다.

행사 시간 동안 참여한 사람들을 모두 포함하는 방식으로, 중간에 왔다 갔다 한 유동 인구를 셈에 포함한다.

인근 지하철역 승하차 인원 통계, 통신기기 사용량 등 상황에 따라 다양한 자료가 활용돼 참여자 수가 집계된다.

하지만 이 방식은 주변에 있는 일반 시민까지 참가자로 집계한다는 한계가 있다.

해외에서도 참여자 집계는 논란거리

참가자 수 논란은 한국에서만 벌어지는 일은 아니다.

홍콩 송환법 반대 시위를 두고도 주최 측과 홍콩 경찰이 추산한 참가자 수도 크게 차이 났다.

Image copyright Reuters
이미지 캡션 우산을 들고 시위에 참여한 홍콩 시위대

지난 8월 18일 대규모 홍콩 시위 당시 주최 측은 170만 명이 참여한 것으로 추산했지만, 경찰은 이에 한참 못 미치는 12만 명으로 추산했다.

미국에서도 지난 2017년 1월 미국 트럼프 대통령 취임식 참석자 수가 큰 논란거리였다.

이때 백악관은 사상 최대 인원이 참석했다고 했지만 일부 언론은 취임식이 열린 워싱턴 내셔널몰 광장은 비어있었으며 참석자 수가 부풀려졌다고 주장했다.

한편, 기술이 발전하면서 최근엔 새로운 방식의 추산법이 등장하고 있다.

집회시간 당시 휴대전화 무선신호를 분석하거나, 블루투스 장치 사용 등의 신호를 탐지해 전체 참가 인원을 헤아리는 방식이 대표적이다.

하지만 모든 사람이 디지털 디바이스를 활용하는 것은 아니기에 아직 한계는 있다.

한국에서는 검찰 개혁을 두고 찬반 집회가 앞으로도 계속 예정돼 있어 집회 참가 인원 논란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