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레 시위: 의류공장 방화로 다섯 명이 숨졌다

사용 기기에서 미디어 재생이 지원되지 않습니다
시위대와 치안 당국은 산티아고에서 사흘째 충돌을 이어갔다

칠레에서 시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수도 산티아고 인근의 의류공장에 약탈자들이 불을 질러 다섯 명이 사망했다.

군과 경찰은 시위대에게 최루탄과 물대포를 사용했으며 주요 도시들에 야간 통행금지령이 내려졌다.

칠레의 소요 사태는 현재는 연기된 전철 요금 인상으로 인해 촉발됐고 생활비와 불평등에 대한 분노로 인해 전국적으로 번지고 있다.

세바스티안 피녜라 대통령은 정부의 대응을 변호했다.

"민주주의 정부는 민주주의가 제공하는 모든 수단을 사용해 스스로를 지킬 권리이자 의무를 갖고 있으며 정부를 파괴하려는 자들과 싸우기 위해 법치를 사용해야 한다고 저는 확신합니다." 그는 각료들과의 비상 회의 후 말했다.

피녜라 대통령이 18일 5개 지역에 비상사태를 선포했음에도 불구하고 시위는 전국적으로 퍼지고 있다. 비상사태 선포로 정부는 이동의 자유와 집회의 자유를 제한할 수 있다.

수천 명의 군인과 전차들이 산티아고를 비롯한 주요 도시의 거리에 급파됐으며, 이는 칠레가 아우구스토 피노체트의 독재에서 벗어나 민주주의를 회복한 1990년 이후로 처음이다.

지난 20일에는 약탈과 방화가 계속되면서 시위대는 더 많은 버스에 불을 질렀고 전철역을 파괴했으며 경찰과 충돌했다.

산티아고, 발파라이소, 코킴보, 비오비오 지역에는 야간통행금지령이 내려졌다.

Image copyright AFP
이미지 캡션 산티아고에서 시위대가 경찰과 충돌했다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이미지 캡션 시위는 현재는 연기된 전철 요금 인상으로 촉발됐다

산티아고에서는 대부분의 대중교통이 정지됐으며, 공항의 항공편들도 취소됐다. 상점들은 닫힌 상태다.

지난 19일에는 수퍼마켓 두 곳에서 발생한 방화 공격으로 세 명이 사망했다.

칠레 전국에서 1400명 이상이 구금됐다고 당국은 발표했다. 경찰과 충돌해 총상을 입은 사람도 두 명이다.

지난 수십 년 중 최악이라는 평가를 받는 이번 소요 사태는 남미에서 가장 부유하면서도 가장 불평등이 심한 칠레의 분열을 보여주고 있다.

칠레에서는 경제 개혁의 요구도 더해가고 있다.

보수 성향의 피녜라 대통령은 19일 "동포들의 목소리를 겸허히 들었다"며 산티아고의 전철 요금 인상을 중지시켰다.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