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시위: 미 펜스 부통령, NBA 비판, '중국에 완전히 속한 자회사'처럼 행동하고 있다

NBA 휴스턴 로키츠에서 활동했던 중국 출신 농구 선수 야오밍

사진 출처, Getty Images

사진 설명,

NBA 휴스턴 로키츠에서 활동했던 중국 출신 농구 선수 야오밍

미국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중국 외교 및 무역 정책 관련 연설에서 미국프로농구협회(NBA)의 태도를 꼬집었다.

펜스 부통령은 NBA와 스포츠용품 회사인 나이키가 중국에 "굽실거리고 있으며" 중국을 비판하는 일에도 "입을 막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같은 발언은 NBA 소속 팀 단장이 했던 반중국 홍콩 시위 지지발언을 두고 외교적 논쟁이 나온 뒤에 나온 것이다.

펜스 부통령은 중국 정책이 "더 공격적이고 불안정한" 상황을 만드는 데 일조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NBA가 중국 공산당에 동조하고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며, 독재 정권이 완전히 소유한 자회사처럼 행동하고 있다"고도 비판했다.

중국-NBA간 분쟁은 이달 초 휴스턴 로키츠의 대릴 모레이 단장이 홍콩 시위대를 지지한다는 내용의 글을 트위터에 올리며 시작됐다.

이 글로 NBA가 엄청난 수익을 올리는 중국에서는 격렬한 반응이 일었다.

NBA 제품은 진열대에서 사라졌으며 중국 국영 TV는 경기 내용을 방영을 거부했다.

NBA는 트위터를 통해 모레이 단장과 NBA의 거리를 두기에 나섰는데 이는 미국 사회의 반발을 샀다.

미 펜스 부통령 발언 내용

펜스 부통령은 연설에서 중국 정부가 "수출 검열을 시도"해 "미국 내에서 공공 논쟁에 영향력을 행사하려고 한다"고 비난했다.

그는 또 중국이 미국 기업들을 대상으로 중국 내 사업을 기대하며 "기업의 탐욕"을 조장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 "나이키는 자신들을 이른바 '사회정의 챔피언'으로 홍보하지만, 홍콩과 관련해선 사회적 양심을 저버렸다"고 말했다.

펜스 부통령은 또한 중국이 소수 민족 권리를 더 존중하라고 촉구했다.

이 연설에 앞서 미 의회는 홍콩 시위 지원 법안 관련 투표를 했다.

중국 정부는 미국이 이 법안을 통과시킬 경우, "강력히 대응하겠다고"을 시사했다.

그의 발언은 미중이 무역전쟁을 종식하려는 움직임에서 나온 것이기도 하다.

펜스 부통령은 연설에서 미국은 "중국의 발전을 억제하려고 하는 게 아니다"라며 "우리는 중국 지도자들과 건설적인 관계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사진 출처, Getty Images

사진 설명,

미국 마이크 펜스 부통령

중국의 농구 열풍은 어느 정도?

NBA에 따르면 농구는 중국에서 가장 인기 있는 스포츠로, 3억 명 정도가 이를 즐기고 있다.

NBA는 1992년 홍콩에 첫 사무실을 열며 중국에 진출했다.

휴스턴 로키츠는 2002년 NBA 올스타 야오밍을 이래로 8시즌 연달아 영입한 이후 중국 팬을 많이 확보했다.

포브스에 따르면, 중국에서 관련 리그 사업을 하는 NBA 차이나는 2008년에 출범했으며, 현재 4조 달러가 넘는 가치를 지니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