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알 바그다디: '매우 큰 일이 일어났다'... 트럼프 트윗 후 IS 수장 사망 발표

미 언론은 27일 시리아 북부 지역에서 IS 최고지도자 알 바그다디를 겨냥한 군사작전이 있었다고 보도했다 Image copyright AFP
이미지 캡션 미국의 군사작전으로 사망한 IS 최고지도자 알 바그다디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 국가(IS) 수장 아부 바크르 알 바그다디가 미국 군사작전으로 사망했다고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발표했다.

현지 시간 27일 일요일 오전 9시경, 바그다디가 미 군견에 쫓겨 이디브 지방에 있는 막다른 터널로 도망치며 '훌쩍거리고, 울면서 소리쳤다'고 백악관에서 열린 기자 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전했다.

포위망이 좁혀지자 그는 자신이 입고 있던 자살 폭탄 조끼를 터뜨려 스스로 목숨을 끊었고, 그 자리에 함께 있던 그의 세 아이도 사망했다.

폭탄 폭발로 시신을 수습하지 못했으나 DNA 검사로 신원을 확인했다고 트럼프 대통령은 덧붙였다.

"다른 사람들을 협박하던 그는 마지막 순간, 미군이 자신을 추격해오자 겁에 질려 완벽한 공포와 두려움에 사로 잡혔다."

"그는 병들고 나약한 인간이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말했다. "개처럼 죽었죠. 겁쟁이처럼 죽었습니다."

이달 초 시리아 북부에서 미군을 철수시켜 큰 비난을 받는 것과 더불어 우크라이나 스캔들로 탄핵 위협에 직면해있는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바그다디의 사망으로 큰 승리를 얻었다.

이번 작전에 대해 알려진 사실

Image copyright AFP
이미지 캡션 미군이 헬리콥터로 총격을 가해 급습한 가옥

이디브 지방은 바그다디가 은신하고 있을 것이라고 알려진 시리아-이라크 국경 지역과는 먼 거리에 있다.

이디브의 상당 부분은 IS와 대척점에 있는 이슬람 극단주의자 지하디스트 관할이지만 IS 조직원이 숨어있을 거라는 의심을 받았다.

바그다디는 지난 1~2주간 미 정보국의 감시를 받았으며 그의 거동으로 몇 차례 공격이 취소되기도 했다고 트럼프 대통령은 밝혔다.

이번 작전으로 사망한 미군은 없으나 바그다디의 추종자 중 일부가 사망했다. 추종자 중 일부를 사로잡아 매우 민감한 정보를 수집했다고 대통령은 덧붙였다.

급습이 있었던 바리샤의 한 주민은 BBC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26일, 군대가 들이닥치기 전 30분가량 헬리콥터에서 발포가 있었다고 말했다. 헬리콥터는 가옥 두 채에 총격을 가했고 그 중 한 채는 무너져 내렸다고 증언했다.

이미지 캡션 알바그다디의 은거지를 보여주는 지도

쿠르드 족이 이끄는 시리아민주군(SDF)은 알바그다디를 비롯한 고위급 IS 멤버들의 위치에 대한 정보를 미국과 공유했다고 말했다. SDF는 시리아 북부 지역에서 미국의 주된 동맹이었으나 미국이 시리아 철군을 발표한 후 사이가 벌어졌다. 이라크 관계자 또한 이라크가 '정확한 정보'를 제공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들뿐만 아니라 작전을 위해 영공을 개방한 러시아와 작전에 '특정한 지원'을 해준 터키와 시리아에게도 찬사를 보냈다. 그는 러시아에게 미군의 작전 목표가 무엇이었는지 알려주지 않았다고 했다.

27일,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에 "방금 매우 큰 일이 일어났다"고 남겼다.

또 백악관 대변인실은 오늘 트럼프 대통령이 '중대한 성명(major statement)'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번 발표가 군사작전과 연관이 있는지 등 구체적인 사항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이날 미 현지 언론들은 시리아 북부에서 군사작전이 있었으며, IS의 수장 아부 바크르 알 바그다디를 겨냥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대통령의 발표 후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상황실에서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주요 안보 관계자들과 함께 작전을 지켜보는 모습으로 여겨지는 사진을 공개했다.

이슬람국가가 시리아와 이라크에서 오랜 기간의 전투 끝에 영토를 잃긴 했으나 전문가들은 IS가 여러 나라에서 활동 중인 연락책들을 갖고 있어 여전히 위협이라고 말한다.

같은날인 27일 SDF는 IS 대변인이자 알바그다디의 오른팔로 일컬어지는 아부 알하산 알무하지르가 시리아 북부의 자라블루스란 마을에서 미군과의 합동작전으로 사망했다고 말했다.

알 바그다디는 누구인가

미국 정보당국은 최근 5년 동안 알 바그다디의 소재를 추적해 왔다.

사용 기기에서 미디어 재생이 지원되지 않습니다
지난 4월 공개된 그의 영상

알 바그다디는 자신을 '칼리프(이슬람제국 통치자)'라고 자칭하며 2014년 전쟁으로 치안이 악화된 이라크와 시리아를 아우르는 거대 세력을 구축했다.

지난 4월, 5년 만에 공개한 영상에서 그는 IS가 최후 거점이었던 바구즈를 잃었음을 시인하며, 이를 복수하기 위해 스리랑카 테러 공격을 자행했다고 밝혔다.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