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산: 한국 정부 북측에 '금강산 지구의 발전 방향'에 대한 실무회담 제안

통일부는 금강산 관련 당국 간 실무회담을 제안하는 내용의 대북 통지문을 북측에 전달했다 Image copyright News1
이미지 캡션 통일부는 금강산 관련 당국 간 실무회담을 제안하는 내용의 대북 통지문을 북측에 전달했다

북한의 금강산 관광지구 남측 시설 철거 요구를 논의하기 위해 한국 정부는 28일 남북 당국 간 실무회담을 제안했다.

28일 통일부는 금강산 관련 당국 간 실무회담을 제안하는 내용의 대북 통지문을 북측에 전달했다고 발표했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금강산 관광 문제와 관련해 "한국 기업의 재산권이 관여된 문제인 만큼 남북 간의 충분한 협의를 거쳐야 하는 사안"이라면서 정부와 현대 아산이 함께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북측에 통지문을 전달하였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남북관계의 모든 현안은 대화와 협의를 통해 해결해 나가야 한다는 것이 정부의 일관된 입장"이라며, 정부는 북측이 제기한 철거 문제뿐 아니라 "금강산 지구의 새로운 발전 방향에 대한 협의"를 제안하였다고 말했다.

다만 정부는 정확한 날짜나 회담 장소를 정해서 통지를 한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

25일, 북한은 통일부와 현대그룹 앞으로 금강산 지구 시설 철거를 요구하는 통지문을 보냈다. 한국 정부는 이에 서면 합의 대신 실무회담을 제안한 것이다.

지난 23일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위원장이 금강산 관광시설을 둘러보는 사진과 함께 김 위원장이 금강산 관광을 남측과 함께한 "의존정책이 매우 잘못됐다"고 비판하고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고 전했다.

Image copyright Reuters/KCNA
이미지 캡션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현지지도하는 모습과 함께 금강산에 설치된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고 23일 보도했다

또, 김 위원장이 "지금 금강산이 마치 북과 남의 공유물처럼, 북남관계의 상징, 축도처럼 되어 있고 북남관계가 발전하지 않으면 금강산 관광도 하지 못하는 것으로 되어있는데 이것은 분명히 잘못된 일이고 잘못된 인식"이라고 지적했다고 밝혔다.

김정은 위원장은 올 초 신년사에 "남녘 동포들의 소망을 헤아려 아무 전제조건이나 대가 없이 개성공업지구와 금강산관광을 재개할 용의가 있다"고 밝히며, 2008년 이후 중단된 금강산 관광 재개에 대한 기대감이 있었다.

북미 간 협상 결렬 이후 남북 교류도 중단되며, 금강산 관광 재개 논의도 사라졌다.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