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매: 프랑스 시골집 부엌에 걸려있던 그림이 313억에 팔렸다

프랑스 가정집 부엌에 걸려있던 그림이 2천400만 유로에 팔렸다 Image copyright AFP/Getty Images
이미지 캡션 프랑스 가정집 부엌에 걸려있던 그림이 2천400만 유로에 팔렸다

사라졌던 이탈리아 출신 유명 화가의 그림이 프랑스 북부의 한 노년 여성의 집 부엌에 걸려있던 것으로 드러났다.

해당 그림은 최근 경매에서 2천400만 유로 (313억 원 상당)에 팔렸다.

'조롱당하는 그리스도'는 이탈리아 피렌체파 화가인 치마부에가 1280년에 목판에 그린 회화 작품이다.

낙찰가가 600만 유로까지 오를 것이라는 예상이 나왔지만, 실제로 4배가량인 2400만 유로에 그림이 팔린 것이다.

세계 미술 경매 시장에서 중세시대 회화작품의 낙찰가로는 역대 최고가를 기록했다.

이 그림은 프랑스 시골 주택 부엌의 화로 바로 위에 수년간 걸려있었다. 우연히 경매 전문가가 이 그림을 접하게 됐고, 그는 주인에게 그림을 전문가에게 감정받아볼 것을 권했다.

그림의 주인은 해당 그림이 가문에 전해 내려온 비싸지 않은 성화라고 생각했다. 프랑스의 미술품 감정가들은 적외선 분석법을 통해 이 작품이 치마부에가 그린 진품임을 확인했다.

사용 기기에서 미디어 재생이 지원되지 않습니다
장님들은 어떻게 모나리자를 볼까

'조롱당하는 그리스도'는 가로 20cm, 세로 26cm로 목판에 그려진 매우 작은 작품이다.

치마부에가 1280년 예수의 수난과 십자가에 못 박히는 과정의 여덟 장면을 그린 목판 성상화의 일부다.

이 중 '채찍질 당하는 예수'는 미국 뉴욕의 프릭컬렉션이 '두 천사와 함께 한 동정녀와 아기'는 영국 런던 내셔널갤러리가 소장하고 있다.

플로렌스 출신인 치마부에는 13세기 말부터 14세기 초까지 활동했다. 치마부에는 비잔틴 예술의 전통을 이어받았다고 평가받으며, 금빛 색을 사용한 목판 회화 작품으로 유명하다.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