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스타그램: 미성년자 보호 위해, 앞으로 가입자에게 나이 묻는다

인스타그램이 앞으로 미성년자 보호 위해 가입자에게 나이 묻는다 Image copyright Reuters
이미지 캡션 인스타그램이 앞으로 미성년자 보호 위해 가입자에게 나이 묻는다

앞으로 인스타그램은 신규 가입자들에게 "연령에 적합한 경험을 선사하기 위해" 생년월일 정보를 요구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하지만 본인인증 절차 없는 생년월일 정보 요구는 껍데기뿐일 정책이라는 비난도 있다.

인스타그램은 이미 최소 만 13세 이상만 가입을 허용하고 있다.

로이터 통신은 인스타그램이 구체적으로 생년월일 정보를 수집함으로써, 미성년자 사용자가 특정 광고에 노출되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인스타그램이 이번 정책 변경이 광고 때문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생년월일 정보는 너무 어린 사용자들이 생기는 것을 예방하고, 이들에게 더 안전하고 나이에 맞는 경험을 선사할 수 있게 도와줄 것이다."

또한 인스타그램은 미성년 사용자들이 개인 설정을 더 안전하게 바꿀 수 있도록 유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본인 인증은 요구하지 않겠다'

다만 인스타그램은 이미 가입한 사용자들에게 개인 정보를 요구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인스타그램은 생년월일 정보에 대한 추가 인증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동보호비영리단체인 NSPCC는 성명을 발표해 "사용자에게 인증을 따로 하지 않는 생년월일 정보를 요구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유해하거나 나이에 맞지 않은 콘텐츠로부터 아이들을 보호하는 효력이 없다"라고 인스타그램을 비난했다.

이에 페이스북은 "모두가 실제 본인의 나이를 공개하지 않으리라는 것을 인지하고 있다. 하지만 생년월일 정보 인증 부분에는 우리 뿐 아니라 모든 온라인 업계가 아직 적절한 방법을 찾지 못했다. 정부와 업계 함께 협력해나가야 하는 부분이다"라고 말했다.

사용 기기에서 미디어 재생이 지원되지 않습니다
인스타그램은 지금 실험 중

BBC의 테크 전문 기자 로리 쎌란-존스는 "인스타그램과 페이스북은 연령 제한 규칙을 충실히 집행하지 않아 많은 비난을 받아왔다"라면서 "전 세계에 수백만 명의 어린이 사용자가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라고 말했다.

"인스타그램이 나이 정보를 요구하겠다는 정책을 발표했지만, 본인인증 절차는 따로 마련하지 않는다고 했다. 일각에선 인스타그램이 수집한 나이 정보 활용해, 앞으로 술, 도박 등 특정 광고에서 미성년자를 배제함으로써 더 적극적으로 이런 광고를 팔 수도 있다는 얘기도 나온다. 현재까지 인스타그램은 아이들에게 이 같은 성인 광고가 노출될까 봐 나름 보수적으로 광고를 운영해왔다."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