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들 극단적 선택에 책임'... 프랑스 통신사 전직 사장에 '징역형'

오랑쥬 디디에 롬바드 전 사장 Image copyright Reuters
이미지 캡션 롬바드 전 사장의 조직개편으로 많은 직원이 고통을 호소했다

프랑스 통신사 오랑쥬(구 프랑스텔레콤)의 디디에 롬바드 전 사장이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2000년대 이 회사 직원들이 잇따라 목숨을 끊은 사건의 책임이 인정됐다. 프랑스 법원이 '기업에 의한 괴롭힘'을 인정한 건 처음이다.

재판부는 이 회사 직원 관련 사건 39건을 검토했다. 31명이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고, 이중 19명은 세상을 떠났다. 우울증에 시달리거나 일을 할 수 없게 된 이들도 여럿이다.

법원은 롬바드 전 사장과 다른 간부 두 명에 대해 각각 징역 1년 및 집행유예 8개월과 1만5000유로(약 1900만원)을 선고했다.

이들은 프랑스법에 따라 총 징역 기간에서 집행유예 기간을 뺀 4개월간 실형을 살게 됐다.

법원은 또 오랑쥬에 벌금 7만5000유로(약 9600만원) 판결을 내렸다. 또다른 간부 네 명은 집행유예 4개월 및 5000유로(약 640만원) 벌금형을 받았다.

BBC 휴 스코필드 파리 특파원은 이번 판결이 노동자와 경영진의 관계에 대한 새로운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오랑쥬에선 무슨 일이 있었나

2000년대 오랑쥬는 대대적인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2만2000개 일자리를 없앴고, 1만여 명을 재교육시켰다.

일부 직원들은 전보돼 가족과 떨어져 살아야 했다. 소위 '좌천'된 경우도 많았다.

Image copyright AFP
이미지 캡션 롬바드 전 사장이 간부들에게 "어떻게 해서든 직원들을 자르겠다"고 말한 사실도 알려졌다

1년 새 3번 발령을 받은 한 여성 직원, 보르도 지방으로 전보된 중년 남성 직원 등이 목숨을 끊었다.

2007년 롬바드 전 사장이 간부들에게 "(직원들을) 창문을 통해서든 문을 통해서든 어떻게 해서든 자르겠다"고 말한 사실도 알려졌다.

롬바드 전 사장은 당시 조직개편이 직원들을 힘들게 만든 사실은 인정했다. 그러나 직원들의 극단적 선택과의 관련성은 부인했다.

BBC 코리아에서 새로운 소식을 보시려면, 페이스북/인스타그램/유튜브를 구독하세요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