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파라이소: 칠레의 유명 관광지에서 150가구가 방화로 의심되는 불로 파괴됐다

사용 기기에서 미디어 재생이 지원되지 않습니다
산불이 발파라이소의 집들을 덮쳤다

칠레의 도시 발파라이소의 삼림지대에서 발생한 화재로 최소 150채의 민가가 파괴됐다.

산에서 발생한 불은 발파라이소의 빈민가 지역 두 곳에 번졌으며 크리스마스까지 계속 불타고 있었다. 아직까지 사망자에 대한 보도는 없다.

남반구에 위치해 있어 현재 여름인 현지의 높은 기온과 강풍으로 인해 불길이 빠르게 번졌다.

곤살로 블루멜 내무장관은 현재까지 수집된 증거에 따르면 불이 방화로 비롯된 것으로 여겨진다고 말했다.

Image copyright Reuters
이미지 캡션 주민들이 불탄 집의 흔적들을 보고 있다

추가적인 피해를 막기 위해 현지의 9만 명에게 공급되는 전기가 끊겼다. 학교는 크리스마스 이브에 대피를 해야 했던 이재민들을 위해 대피소로 운영 중이다.

호르헤 샤르프 시장은 도시 내에 비상사태를 선포했다고 말했다. 발파라이소는 칠레의 수도 산티아고로부터 100킬로미터 가량 떨어져있다.

SNS에 올라온 한 영상에는 화재가 시작된 곳 옆에 차량이 있었다. 검찰은 이 영상을 조사하고 있으며 화재가 발생하기 전에 언덕에 차량들이 보였다는 주민들의 진술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다.

Image copyright AFP/Getty Images
이미지 캡션 많은 집들이 불에 휩싸였다
Image copyright Reuters
이미지 캡션 발파라이소의 소방관 전원이 화재 진압에 투입됐다

현지를 찾은 안토니오 워커 농림부 장관은 화재 진압에 난항을 겪고 있음을 인정했다.

이미 120헥타르 가량의 초원이 불에 탔다.

Image copyright Reuters
이미지 캡션 소방 헬리콥터도 동원됐다
Image copyright Reuters
이미지 캡션 주민들은 크리스마스 시즌에 개인 물품들을 챙기기 위해 필사적으로 노력했다

세바스티안 피녜라 칠레 대통령은 트위터에 "발파라이소 언덕에 사는 많은 가족들이 크리스마스 이브에 화재 피해를 입어 매우 유감입니다"라고 말했다.

칠레 중부에 위치한 발파라이소는 칠레의 대도시이자 태평양의 주요 항구다. 남미에서 관광객들이 즐겨찾는 곳이기도 하다.

2017년에는 칠레 중부의 산타 올가가 산불로 파괴된 바 있다.

BBC 코리아에서 새로운 소식을 보시려면, 페이스북/인스타그램/유튜브를 구독하세요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