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화재: 야생 낙타 수천마리가 사살된다

호주의 야생 낙타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남호주에서 낙타 수천 마리가 헬기 사격으로 사살될 예정이다. 극심한 더위와 가뭄으로 벌어진 도살 계획이다.

이 지역에 사는 오스트레일리아원주민들은 최근 대규모 낙타 무리가 마을과 건물에 피해를 입히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에 지난 8일, 5일간의 낙타 도살 작전이 시작됐다.

인근 지역에 거주 중인 주민은 "낙타들이 길거리를 돌아다니면서 물을 찾고 있다. 어린이들의 안전이 걱정된다"라고 말했다.

낙타와 함께 몇몇 야생말도 사살될 예정이다.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이미지 캡션 19세기 중동을 거쳐간 영국인을 통해 낙타는 호주에 발을 디뎠다

도살 작전에 투입될 요원들은 호주 환경 수자원국에서 파견됐다.

이번 도살은 많은 오스트레일리아원주민이 거주 중인 남호주 APY(Anangu Pitjantjatjara Yankunytjatjara) 지역에서 치러진다.

APY 지역을 관할하는 리처드 킹은 성명에서 "낙타들이 물을 찾아 돌아다니면서 오스트레일리아원주민 지역사회와 가축업에 엄청난 부담을 주고 있다"라고 밝혔다.

"계속되는 건조한 날씨에 대규모 낙타 무리가 공동체와 사회기반시설을 위협하고 있으니 즉각적인 조처가 필요합니다."

APY 지역 집행위원인 마리타 베이커는 "낙타들이 에어컨에서 나오는 물을 마시려고 울타리를 부수고 집 근처로 들어오면서 사람들이 더위와 불편함을 겪고 있다"라고 말했다.

덥고 건조한 기후로 지난 몇 달간 호주 전역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했다. 호주에서 가뭄은 수년 동안 이어져왔다.

낙타는 원래 호주에 사는 동물이 아니었다. 19세기 인도와 아프가니스탄을 통해 들어온 영국인들이 낙타를 가져오면서 호주 야생에 터를 잡았다.

호주 중부 지역에서만 야생 낙타가 수십만 마리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낙타는 농장에 있는 시설을 파괴하고 지역 주민에게 필요한 물을 마셔버리기도 한다.

낙타들은 온실가스인 메탄을 배출하며 기후변화에도 영향을 준다.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이미지 캡션 화재 진압 중인 뉴사우스웨일스의 소방관

호주에서 오랫동안 이어진 대형 화재로 2000채 이상이 불에 탔다.

2019년 11월부터 최소 25명이 사망했다.

화재가 극심했던 호주 동부와 남부에서는 많은 야생 동물이 죽는 일이 있었다.

호주는 평년에도 불이 잦은 편이지만 이번 발생한 화재는 평소보다 훨씬 심각하다.

최근 수십 년 간 호주 평균 기온은 점점 더 상승했으며 앞으로도 계속 비슷한 추세일 것으로 전망된다.

과학자들은 덥고 건조한 기후가 자연환경에서 화재를 더 빈번하고 심각하게 일어날 것이라고 오랫동안 경고해왔다.

BBC 코리아에서 새로운 소식을 보시려면, 페이스북/인스타그램/유튜브를 구독하세요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