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때문에 결혼식 생중계한 커플

두 사람은 호텔방에서 결혼식을 생중계했다 Image copyright Supplied by Joseph Yew
이미지 캡션 두 사람은 호텔방에서 결혼식을 생중계했다

결혼식이 언제나 계획대로 되진 않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하면서 신랑과 신부없는 결혼식이 2일 싱가폴에서 열렸다.

조셉 유와 아내 강 팅은 결혼식 며칠 전, 중국 여행을 마치고 돌아왔다.

하객들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을 걱정하며 결혼식 참석을 꺼리자 이 커플은 독특한 해결책을 생각해냈다.

바로 신부와 신랑이 멀리서 가족과 친구들로 꽉 찬 결혼식장에 온라인 생중계를 하는 것이었다.

신랑신부는 화상 전화를 통해 결혼식장에 참석한 하객들을 향해 샴페인 잔을 들고 축배사를 하기도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중국에서만 550명의 사망자를 내고 세계 24개국으로 번졌다.

싱가폴에서는 현재까지 28건의 감염 사례가 보고됐다. 중국을 제외하고, 일본 다음으로 많은 확진자가 나온 셈이다.

'다른 선택지가 없다'

중국 후난성 출신인 조셉 유와 강 팅은 지난달 24일, 가족과 함께 음력설을 보내기 위해 고향을 찾았다.

후난성은 코로나바이러스가 처음 발생한 후베이성과 인접해있다.

유는 BBC에 후난에 가서도 큰 공포감은 없었다고 했다. 자신들이 방문한 곳은 꽤나 시골지역이기 때문이다.

커플은 2일 싱가폴 도심에서 열릴 결혼식을 위해 지난달 30일 입국했다.

두 사람은 지난해 10월 중국에서 이미 결혼식을 올렸지만 만찬을 겸한 두 번째 결혼식을 계획 중이었다. 중국 결혼식에 참석하지 못한 유의 가족과 친구들을 위한 자리였다.

Image copyright Supplied by Joseph Yew
이미지 캡션 이 커플은 중국에서 열린 첫번째 결혼식을 오지 못한 하객을 위해 두 번째 결혼식을 마련했다

아시아에서는 두 번의 결혼식을 치르는 국제커플이 많다. 하지만 두 사람이 중국에서 막 돌아온 사실을 안 하객들은 걱정하기 시작했다. 일부 하객들은 오지 못하겠다고도 했다.

"저희는 결혼식을 연기하고 싶었어요. 하지만 호텔은 그렇게 해주지 않았죠. 모든 것이 준비됐고, 협상의 여지가 없다고 했어요. 결혼식을 진행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신랑 유는 말했다.

결국 두 사람은 두려워하는 하객들을 고려해 결혼식에 참석하지 않기로 했다.

"손님들에게 화상으로 결혼식을 하겠다고 하니 일부는 충격을 받더군요."

유는 "만약 우리가 현장에 있었더라면 경계하는 사람들 때문에 분위기가 달랐을 것"이라며 "처음에 부모님은 별로 내키지 않는 눈치였지만 결국 동의하시게 됐다"고 말했다.

Image copyright Supplied by Joseph Yew
이미지 캡션 두 사람은 호텔방에서 결혼식을 생중계했다

바이러스 확산에 대한 공포가 계속되는 가운데 신부 강의 부모도 여행제한 조치 때문에 결혼식장에 오지 못했다.

이런 저런 이유로 행사 당일에는 당초 예정된 190명이 아닌 110명의 하객만이 참석했다.

신랑신부는 호텔방에서 하객들이 기다리는 결혼식장으로 화상 전화를 걸었다.

"하객들께 와주셔서 감사하다고 인사하고 저녁식사를 즐겨달라고 했어요." 유는 말했다.

두 사람은 축배사를 한 뒤 호텔에서 제공한 샴페인을 터뜨리는 장면까지 모두 온라인 생중계했다.

"슬프지 않았어요. 다만 조금 실망했을 뿐이죠. 하지만 다른 선택지가 없었기 때문에 후회하진 않습니다."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