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튼 존: '목소리가 나오지 않는다' 뉴질랜드 공연 도중 중단한 엘튼 존

뉴질랜드 오클랜드의 마운트 스마트 스타디움에서 공연을 하던 엘튼 존 경은 결국 공연을 중단했다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이미지 캡션 뉴질랜드 오클랜드의 마운트 스마트 스타디움에서 공연을 하던 엘튼 존 경은 결국 공연을 중단했다

영국 팝스타 엘튼 존(72)이 보행 폐렴(walking pneumonia)에 걸린 상태에서도 뉴질랜드에서 공연하다가 결국 중단했다.

엘튼 존은 지난 16일(현지시간) 뉴질랜드 오클랜드의 마운트 스마트 스타디움에서 콘서트 공연을 하던 도중 목소리가 나오지 않는다며 무대에서 내려왔다.

그는 관중에게 "완전히 목소리가 나오지 않는다. 노래를 부르지 못하겠다. 가봐야겠다. 미안하다"라고 말했다.

엘튼 존은 피아노에 기대 고개를 저으면서 눈물을 흘리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그가 여러 경호요원의 부축을 받으며 조심스레 무대에서 내려오자 관중은 기립박수를 보냈다.

이날 공연은 엘튼 존의 '페어웰 옐로 브릭 로드' 투어의 일환으로 뉴질랜드 공연 가운데 하나였다.

그는 공연에 앞서 자신이 '보행 폐렴'에 걸렸다는 진단을 받았다고 매진이 됐던 공연 관중에게 밝혔다.

보행 폐렴은 비정형성 폐렴으로도 불리는데 박테리아나 바이러스로 인해 발생하는 폐 감염증 유형의 하나다.

다른 종류 폐렴에 비해 경미하며 대부분은 의학적 치료를 요하지 않는다. 기침, 가슴 통증, 인후통, 두통이 나타나는 심한 감기 증상과 비슷하다.

공연 중간에 의료진의 검진을 받으면서도 그는 '캔들 인 더 윈드', '올 더 걸스 러브 앨리스'와 같은 오랜 히트곡들을 불렀다.

그러나 결국 '다니엘'을 부르려던 때 목소리가 나오지 않으면서 공연을 중단해야 했다.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이미지 캡션 공연 중간에 의료진의 검진을 받으면서도 엘튼 존은 '캔들 인 더 윈드', '올 더 걸스 러브 앨리스'와 같은 오랜 히트곡들을 불렀다

무대를 떠난 직후 엘튼 존은 인스타그램 글을 남겨 팬들에게 사과했다.

"내 목소리가 나오지 않을 때까지 전심을 다해 연주하고 노래했다. 실망스럽고, 매우 화가 나고, 미안하다. 나는 가진 것을 다 쏟아냈다. 오늘 밤 공연에서 여러분이 보여준 남다른 성원과 사랑에 정말 감사하다. 영원히 감사할 것이다. 사랑을 담아 엘튼"

소셜 미디어에서 콘서트 팬들은 세계에서 가장 초청이 많은 라이브 공연자인 엘튼에게 지지를 표했다.

엘튼 존은 앞서 2018년 가족을 우선 순위로 하고 싶다며 투어를 중단하겠다고 발표한 적이 있다.

하지만 그 뒤 팬들에게 작별을 한다며 3년 동안 300번의 공연 투어를 기획했다.

그의 건강 상태가 남은 투어에 어떤 영향을 끼칠 치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엘튼 존은 오클랜드에서 18일과 20일 두 차례 공연할 예정이었다.

BBC 코리아에서 새로운 소식을 보시려면, 페이스북/인스타그램/유튜브를 구독하세요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